`그것이 알고싶다` 국정원 댓글부대 추적.. 김규리, 김미화 출연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국가기관을 이용해 여론을 장악하고 조작했던 지난 정권의 의혹을 추적합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발생 약 4년 8개월 만인 지난 8월 30일, 파기환송심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징역 4년형이 선고됐습니다.

이 사건의 축소 은폐에 가담한 경찰 관계자들은 고속 승진을 했고 수사 중 외압을 폭로한 수사과장과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사람들은 한직으로 밀려난게 밝혀졌습니다. 그리고, 재판이 진행될수록 수많은 의혹들은 점점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데, 과연 얼마나 많은 적폐들이 국가정보원이라는 비밀조직 내에서 생산되어 행해져 온 것일까요?

베일에 싸인 비밀스러운 학교에서 내준 과제를 은밀히 수행했던 사람들. . 그들은 매일 각종 현안에 대한 댓글과 논평을 적었고 그 내용은 주로 당시 정부 정책을 지지하거나 야당을 공격하는 내용이었고, 지급되는 보수는 국민의 혈세로 수십억 원이 넘는 예산이 쓰였습니다.

국정원의 지시를 받는 보수단체 대표가 팀장으로 있고, 그 아래 민간인들이 고용된 형태의 민간 댓글 부대 알파팀, 놀라운 건 이런 댓글 부대가 밝혀진 규모만 30개 팀, 48명의 외곽팀장 약 3,500명의 인원이었다는 점입니다. 사립대 교수부터 대기업 간부, 퇴직 국정원 직원 모임인 `양지회`의 전직 간부까지 구성도 다양했습니다.

전직 국정원 간부는 무려 9,397개의 정치 관련 글들을 올렸으나 정치나 선거에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증거는 달랐습니다. 2012년 8월 대선 기간에 접어들자 압도적으로 선거 관련 글을 게시한 사실이 확인된 것으로 전직 국정원 직원은 대체 왜 이런 활동을 한 것일까요.

의혹은 또 있었습니다. 댓글 부대로 활동한 이들은 이명박의 당선을 전후로 해서 생겨난 보수단체 소속이었는데, 국정원과 외곽 팀 그리고 보수단체, 과연 이들의 커넥션이 뜻하는 바는 무엇일까요. . ?

다시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많이 망설여졌다는 배우 김규리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힘겹게 이어나갔습니다. 그녀는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10년이란 시간 동안 견딜 수 없는 악플에 시달려왔습니다.

또한, 2010년 KBS 블랙리스트 의혹에 관한 글을 올렸다가 오히려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던 김미화 역시 최근 블랙리스트 문건에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을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공영방송 프로그램 제작진은 물론 간부까지,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들은 모두 배제시키라는 내용의 방송장악 문건의 실체도 드러났습니다.

국가의 안보,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각종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국정원은 누구를 위해 특수한 권력을 자국민을 상대로 휘둘러왔던 것인가? 그리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 국정원 댓글부대를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는 23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됩니다.

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70922134629367

by 케찹만땅 | 2017/09/22 18:01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