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의 해. 우리 하늘에서 펼쳐지는 `우주의 잔치'

`2009년 세계 천문의 해'를 맞아 올 한 해 우리나라 하늘에서도 `부분 일식', `유성우' 등 다채로운 천문현상들이 펼쳐진다.

4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올 해 대표적인 천문 현상으로는 단연 오는 7월22일 진행되는 `개기 일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해의 일부분만 가려지는 `부분 일식'을 관찰할 수 있지만 1997년 이후 해의 가장 많은 부분이 가려지는 일식이다.

 

일식은 우리 시각으로 이날 오전 8시58분 인도에서 시작돼 네팔, 부탄, 방글라데시를 거쳐 중국을 가로지르며 일어난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 기준으로 오전 9시34분 부분식이 시작돼 10시48분에 가장 많이 가려지며 낮 12시6분에 끝난다.

해가 가려지는 시간은 6분39초로 21세기에 일어나는 일식 가운데 가장 길다. 다음 일식은 오는 2010년 1월15일에 있게된다. 
 


내달 9일에는 `반영(半影)월식'도 있다. 월식은 해와 지구, 달이 일직선상에 놓여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 때 지구의 그림자는 태양 빛이 전혀 보이지 않는 본영(本影)과 태양 빛의 일부 보이는 반영(半影)으로 나뉘는 데 내달 월식은 지구의 반영에 달이 들어가게 된다. 올 해에는 2월, 7월, 8월에 반영월식이 있지만 내달에만 유일하게 관찰할 수 있다.  

 

11월에는 화려한 유성우(流星雨)가 기다리고 있다. 유성우는 우주공간에 떠 있는 혜성이나 소행성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권에 빨려들어 불타는 현상으로 지구 공전궤도와 과거 혜성이 지나간 궤도가 만날 때 일어난다.

지난 3일 밤에도 유성우가 있었지만 11월 17일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사자자리에서 펼쳐지는 유성우에 비할 바는 못된다. 올 사자자리 유성우는 최소 500개에서 최대 1천개의 별똥이 뿌릴 것으로 예측된다. 
 



그런가 하면 오는 10월 중순 초저녁에는 북반구 하늘에서 목성이 밝게 빛난다. 목성은 주로 새벽에 관찰할 수 있는 데 10월의 밤하늘에서는 초저녁에 떠올라 작은 아마추어 망원경으로 목성과 그 위성들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이밖에 9월4일에는 토성의 고리가 사라진다. 토성의 자전축은 지구와 비슷하게 약 26.7도로 기울어져 있어 지구에서 볼 때 약 15년마다 토성 고리의 평면이 사선 형태로 기울어지며 토성의 고리가 보이지 않게된다.

그러나 이 같은 `고리 소멸'이 일어날 때 태양과 토성이 근접해 있어 지구상에서는 관찰하기 어렵다. 다만 8월 초순부터 토성 고리가 점차 가늘어지는 모습을 지구에서도 관찰할 수 있다.

천문연구원 홍보팀 이동주 팀장은 "올해는 UN이 정한 세계 천문의 해로 `365일 천체 관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일반 시민들도 어느 해보다 쉽게 천문을 관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체험을 통해 천문학과 우주 속 지구를 재발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윤석이 기자

by 케찹만땅 | 2009/01/28 19:53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09764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