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사건, 특검 추진.."경찰에 맡길 수 없다"

시민단체 특검제 청원..이정희-이종걸 의원도 참여

탤런트 故 장자연 씨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이 추진되고 있어 주목된다.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특검도입을 요구하는 청원에 5,000여 명이 서명했으며, 국회 일각에서도 더 이상 이 사건을 경찰에 맡길 수 없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19일 시민단체와 이종걸,이정희 의원은 장자연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임명에 대한 청원을 국회에 제출했다. ⓒ 민중의소리>

민주언론시민연합과 언론소비자국민캠페인,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18일 국회를 찾아 고 장자연 씨 사건 해결을 위한 특검 도입을 청원했다. 이들은 “경찰은 41명의 전담수사팀을 투입해 40일 넘도록 수사했지만 성상납 의혹은 오간 데 없고 몇몇 인사들의 술시중 강요 혐의 등 일부만 드러났다”면서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경찰 수사가 아닌 특별검사의 도입을 통해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특별검사를 도입해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왔던 연예계 여성 연예인 성상납 관행과 그와 관련된 권력을 명확하게 파악하여 수사해야 한다”면서 “특히 조선일보는 故 장자연 씨 자살사건과 관계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조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균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대표는 “조선일보 사장이 장자연 씨의 성상납 의혹과 관계가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이를 제대로 수사하지 못하고 있으며 조선일보는 자신들과 관련된 말이 나오지 못하도록 겁박하고 있다”면서 “사람이 죽었지만 신문이라는 거대권력은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의 이 같은 청원 요구에 민주당 이종걸 의원과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도 함께 했다. 이종걸 의원은 “조선일보의 무소불위 권력에 눌려 경찰은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수사를 왜곡하고 지연시켰다”면서 “더 이상 이 수사를 경찰에게 맡길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조선일보는 또한 자신들이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있다는 말만 하면 민·형사상 소송을 걸고 있다”면서 “이는 조선일보가 장자연리스트와 관계가 있다는 사실자체를 박멸하려고 하는 태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국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특검제의 도입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통해 사회 특권층의 온갖 추악한 행위가 거짓없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대정부 질문에서 장자연리스트에 조선일보 방 사장의 이름이 언급되고 있다고 밝힌 이종걸 의원과 MBC 100분 토론에서 조선일보 방사장을 언급한 이정희 의원에게 각각 10억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를 한 바 있다.

민중의 소리 / 이상호 기자

by 케찹만땅 | 2009/05/24 16:36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37050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