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의 5월은 이렇게 지나가고...

지난 한 주가 어영부영 지나가고,

5월도 오늘이 마지막이다.

지나간 시간은 돌아오지 않는다.

한 번 간 사람 역시 돌아오지 않는다.

6월은 새롭게 시작되겠지만,

마음 한 곳에 아직 무기력한 부분이

여전히 남아있다.

힘을 내야 하겠으나, 아직은

지금 그대로 좀 더 있고 싶다.

6월...

이제 여름으로 접어들고

하반기를 지나게 되면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

두 눈 뜨고 지켜보자.

by 케찹만땅 | 2009/05/31 21:26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38108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