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했던 공포영화 `미믹(Mimic)`

특히 바퀴벌레에 대한 혐오가 심한 사람은 이 영화를 보면 안 된다. 새끼손가락 길이만큼 크고 시커먼 게 한 마리만 스-윽 지나가는 걸 보고도 소름 쫘악, 기겁 으힉~ 그럴건데 크기가 2m에 육박하면서 눈 앞에 우뚝 서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면... 그것도 날개를 살~살 움직이면서... 꿀꺽~

이 작품은 바퀴벌레가 떼로 나와 말하고 노래하며 춤추는 `조의 아파트`와는 차원이 다르다. 어느새 영화를 본 지 강산이 한 번 변했고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굉장한 수작이다. 처음엔 SF물인줄 알고 있었으나 유전공학을 소재로 한 벌레 공포물임을 알고서는 비디오 가게에서 여러 번 대여를 망설이기도 했다는... 귀신처럼 무섭다기 보다는 징그러운 불편함으로 인해...

이 영화가 생각난 건 이틀전 밤... 어둠이 깔린지 이미 오래... 불꺼진 마루에 나온 나는 화장실로 가기 위해 불을 켠 순간... 민감한 나의 안테나에 잡힌 그림자 하나가 있었으니... 그것은 굶주린 배를 안고 먹이를 찾아 산기슭을 헤매는 하이에나처럼 어슬렁 거리며 현관문을 통해 들어온 시커멓고 커다란 바퀴벌레 한 마리... 때문이었다.

나 참 기가 막혀서... 이젠 현관문으로 다녀? 손님이냐. 당근 나의 파워실린 파리채에 운명을 달리하게 되고... 본보기로 보이고자 시체를 그 놈들에게 보이도록 했으나 다음날 아침... 이상하다. 어디갔지... 분명 오징어 포가 되어서 죽었는데... 사라진 것이다. 데려갔나...? 내 인생의 미스테리가 하나 더 추가되었다...

처음 목적은 아이들에게 해를 입히는 병균을 옮기는 바퀴벌레들을 박멸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리하여 투입한 것이 유전공학적으로 유전자 교합된 사마귀 + 바퀴벌레 + 불개미의 이름 짓기 난해한 생명체였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그러나... 인간들은 아직 모르는 것이 더 많다. 비록 번식을 못하게 암컷으로만 구성했지만 자연계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는 법. 임무를 완수하고 자연 멸종하리라 예상했던 그 벌레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자연에서는 우수한 종이 환경을 지배하다가도 그보다 더 우수한 종이 나오면 이전의 종은 도태되게 된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엄청나게 커진 몸집에 날개를 장착하고, 당랑권(?)의 전투력을 펼치며 인간처럼 지능까지 가지게 된 벌레들 속에서 인간들은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까. 소름 만땅으로 인상깊었던 마지막 장면...

by 케찹만땅 | 2009/07/06 16:21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4336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아힌 at 2009/07/06 23:34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을 좋아하지만 초기작들을 못봐서 언젠간 봐야지! 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중에서도 악마의 등뼈와 미믹은 정말 보고 싶은데 DVD로 구할수가 없네요 ㅠ_-
Commented by tomahwk at 2009/07/07 09:49
미믹 1은 그럭저럭 괜찮죠..

사실 저는 미믹 1을 꽤 재밌게 봐서 미믹2 나오자 마자 바로 달렸는데...

역시 1으로 만족해야해요...ㅡ;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09/07/07 10:53
네 볼만한 작품으로 추천합니다. 2편은 그야말로 안습이라 패쓰하구요, 길예르모 감독 한 번씩 괜찮은 영화를 들고 나옵니다. 최근에 본 이 사람 작품이 작년에 보았던 `오퍼나지`. 아 이것도 리뷰 한 번 올려야겠군요.

근데, 이 영화... 오늘처럼 비 오고 기분 꿀꿀할 때 기분 전환할 겸 판타지로 알고 봤다가... 제곱으로 우울해졌다는. 나는 눈물이 없는줄 알았는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