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별똥별)과 백조자리

8월은 '별똥별'을 볼 수 있는 달이다. 연중 어느 때보다 이즈음의 별밤에 별똥별(유성)을 보기 쉽다. 실제로는 한 해를 둘로 나눌 때 나중의 6개월이 별똥별을 관측하는데 더 좋다. 그리고, 이맘때는 '페르세우스 유성우(Perseid shower)'가 도래하는 시기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올 여름 기상 상태가 예년과 달리 영~ 좋지 못해서 보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 달에 지구는 태양 둘레의 궤도에서 혜성의 부스러기 속을 통과한다. 이 혜성을 이루던 물질들은 지금 태양계 속의 긴 타원 궤도 위에 퍼져 있다. 지구가 이 혜성 물질의 흐름 속을 통과할 때마다 미립자들이 지구 대기 속으로 들어오고 마찰에 의해 증발한다. 우리의 눈에 '떨어지는 별'처럼 보이는 이 한줄기 빛의 선은 가열된 흰색 꼬리를 그리며 사라진다. 새벽 시간에 이 '떨어지는 별'을 더 쉽게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지구가 회전하면서 그 흐름과 정면으로 마주하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매년 8월 밤이면 하늘 높은 곳에서 은하수 물줄기를 따라 남쪽으로 날아가는 백조자리를 볼 수 있다. 다른 철새들처럼, 백조는 따뜻한 곳을 향해 직녀와 견우사이를 날아간다. 밤하늘엔 새들이 많다. 88개의 공식적인 별자리들 중에 9마리의 새가 있다. 백조, 독수리, 까마귀, 천국의 새(극락조), 비둘기, 두루미, 공작새, 불사조(봉황, phoenix), 남반구의 큰 부리새가 이들이다.

이 하늘의 새장 속에서 처음 세 마리만 북쪽 관측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다른 새들은 남쪽 하늘을 오늘도 열심히 날고 있다. 이 새들과 함께 별들 속에는 몇 마리의 날개 달린 동물도 있다. 바로 천마 `페가수스`, 파리, 날치 등이다. `백조자리(Cygnus)`는 태양신 아폴로의 아들 파에톤(Phaethon)의 이야기에서 유래되었다.

파에톤은 친구인 시그너스에게 아폴로가 그의 아버지라고 자랑했다. 그리고 자기가 자랑한 것을 입증하기 위해 아폴로가 매일 하늘을 가로질러 태양을 운반하는 전차의 고삐를 잡았다. 이 아이는 전차를 끄는 네 마리의 사나운 말을 몰기에는 아직 어려서 결국 비극을 초래하게 되었는데, 너무 높이 또 너무 낮게 달리는 바람에 그 아래 세상에 대파괴가 일어났다. 동물들은 파에톤이 하늘을 질주할 때마다 얼어붙거나 튀겨졌다.

대책없는 청년이 일으킨 이 혼돈을 수습하기 위해 제우스 신은 올림포스 산에서 그에게 번개를 내렸고, 명중했다. 파에톤의 몸은 에리다누스 강으로 떨어졌다. 친구인 시그너스는 친구의 주검을 찾기 위해 물 속으로 마구 뛰어들었다. 결국 탈진한 시그너스는 슬퍼서 죽었다. 이를 불쌍히 여긴 제우스는 이 소년을 백조로 변하게 해서 지금의 자리에 올려놓았다.

by 케찹만땅 | 2009/08/19 12:57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3)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49191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1/08/13 13:27

제목 : 이런 유성우가 와 준다면...
매년 이맘때는 '페르세우스 유성우(Perseid Meteor Shower)'가 도래하는 시기입니다. 태풍도 지나가고, 날씨가 괜찮다면 더운 여름날 밤 하늘을 보는 것도 아주 낭만적일텐데, 만약 동영상처럼 쏟아져 내린다면 나부터 밤을 새겠소~. 마치 영화 예고편과도 같은 멋진 동영상입니다.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3/07/16 23:54

제목 : 여름철 밤하늘 별자리, 백조자리(Cygnus)
봄철 별자리를 지나 무더운 여름이 되면 밤에 머리 꼭대기에 큰 삼각형이 뜨는데 그 중 하나의 별이 데네브(Deneb)입니다. 이 데네브 주위를 유심히 보면 날개를 활짝 펴고 은하수를 우아하게 가로지르며 날고 있는 백조를 연상시키는 십자모양의 별들이 보입니다. 이를 `북십자성`이라고 부르는데 그러면 남쪽 하늘에는 `남십자성`도 있겠죠. 하지만 북반구에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 데네브는 알파별이고 '백조의 꼬리'라면 베타별 알비레오......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1/08 23:41

제목 : 응답하라 1988 크로스 1994
17화 인생이란 아이러니-II 유성우를 보는데는 굳이 쌍안경 필요없이 그냥 눈으로 보면 돼요. 한 번 삘~이 꽂히면 학구적이 되는 정봉이. 떨어지는 별똥별을 보며 소원을 빌기. 자기보다 다른 이를 위하는 정봉이 대인배. 1990년대 초부터 보급되기 시작한 386, 486 컴퓨터와 인터넷 이전의 PC 통신. 그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개미` 선풍적인 인기였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몇 년 전에야 다 읽어봤습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