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의 대삼각형과 견우, 직녀, 그리고 칠석

며칠 반짝 덥더니 처서가 지나면서 밤공기가 확연히 달라졌다. 이번주가 끝나면 이제 더위도 점점 그 기세가 꺽일테고 하늘은 높아져가면서 어느샌가 매미소리 대신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며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미 밤엔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며 공기도 서늘해서 이럴때 이불 안 덮고 자면 감기 걸리니 조심. 하지만, 그래도 당분간 낮에는 매미소리와 함께 더울 것이다. 다른 소음들은 듣기가 싫지만 이상하게 매미소리와 귀뚜라미 소리는 전혀 신경이 쓰이지 않고 정겹게 느껴지기까지 하다.

요새 이른 저녁부터 하늘을 보기 시작하면 봄철 별자리부터 여름철 별자리를 지나 가을철 별자리인 `페가수스의 사각형`과 `안드로메다`네 식구들까지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얘기할 이야기는 단연 여름철의 별자리이다. 대표되는 별자리로는 `여름철의 대삼각형`인데, 여기에는 오래된 이야기가 들어있다.

오늘은 음력 7월 7일 `칠석`이다. 이 날은 일년에 한 번 있는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날이다. 대삼각형에서 견우가 있는 자리는 `독수리 자리`이고, 직녀가 위치하고 있는 별자리는 `거문고 자리`이다. 나머지 하나는 날개를 활짝 편채 천정을 우아하게 가로질러 헤엄치고 있는 `백조자리`다.

서양에서 견우는 `알타이르`로, 직녀는 `베가`로 지칭하는데, 특히 이 베가는 `여름의 여왕`이라고 불린다. 이때는 가장 밝은 별 `시리우스`가 보이지 않는다. 서양엔 거문고가 없으므로 직녀가 있는 별자리를 `리라`라고 하는데 하프와 비슷한 악기이다.

<삼각형이 보이는가? 안 보인다꼬. 그럼 아래로.>

견우는 태양보다도 크지만 회전이 워낙 빨리 럭비공처럼 엄청 찌그러져 있는 좀 특이한 별이다. 직녀가 있는 별자리를 쌍안경으로 보면 밝은 별 아래 평행사변형의 네 별이 보인다. 너무 아름다운 광경이다.

<오늘밤 고개를 들어 하늘 꼭대기를 쳐다보면 이 삼각형이 보인다.>

우리에게 전해지는 견우와 직녀 이야기처럼 그쪽에서도 여기에 비교할 만한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의 사랑 이야기가 있다. 어렸을 때는 견우와 직녀가 1년에 한 번밖에 만나지 못한다는 말을 듣고 매우 슬펐는데 그때는 1년이라는 시간이 매우 길게 느껴지던 시절이었고, 지금에 와 다시 생각해보면(노래 가사인가?) 이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사랑의 유효기간이 3년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듯이 남녀가 갈이 붙어 살다보면 애정이 식는 순간이 오는 것을 피할 수 없다. 차라리 서로 1년을 그리워하다 한 번이지만 님을 만나보는 것이 더 좋을 수도 있지 않을까. 이건 나만의 개똥 사랑철학도 뭣도 아닌갑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서로가 마주보고 있으며 너무 멀리 떨어져 있지 않다는 것이다. 까마귀들아, 다리를 놓아줘~.

견우는 소타고 오고, 직녀는 까마귀 다리 건너 오늘 밤 만나겠네. 칠석에 관련된 이미지를 찾던 중 이게 제일 좋아보여 살짝 땡겨왔습니다. 삽화 출처는 http://blog.naver.com/sek53k/60039977780

by 케찹만땅 | 2009/08/26 11:28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5002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09/09/02 13:45

제목 : 여름철의 대삼각형
8월에 접어들면서 밤하늘의 드라마는 제 2막이 올랐다. 은하수는 해마다 두 번씩 북에서 남으로 아치를 그리며 머리 위를 흐르고 있고, 한 해의 가장 밝은 별과 별자리들이 그것을 따라 등장한다. 겨울의 1막은 오리온, 황소, 쌍둥이, 큰 개와 작은 개가 주인공으로 무대 중앙에 출연한다. 그러면 하늘의 소품 담당자들이 어두운 장막 뒤에서 봄 하늘을 위한 다음 무대 장치를 설치하는 막간이 있다.이 제 2막에는 여름철의 밝은 별들인 직녀, 데네브, 견......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3/08/06 23:17

제목 : 여름철 별자리, `견우`가 있는 독수리자리(Aqui..
거문고자리가 날개를 접고 쏜살같이 내려오는 독수리 모양새라면 `독수리자리`는 백조자리처럼 날개를 편채 유유히 활강하는 독수리 같은 모습입니다. 데킬라가 아닌 아킬라로 표기하지만 실제 발음은 지금 들으니까 뭐..? 음... 내 귀가 잘못된 게 아니라면 `아꿜라`로 들립니다. 뭐, 이건 별로 중요한 게 아니니까 그렇다 치고, 이 별자리에는 직녀의 낭군 `견우`가 있는데 `알타이르(Altair)`라고 부릅니다. '하늘을 나는 독수리'라는 뜻입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