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옛날 생각나게 하는 추억의 고전 DOS 게임들

이게 그러니까 90년대 초에 나왔던 게임들입니다. 물론 이것 말고도 수두룩하지만 웹써핑을 하다가 우연히 보게 되니까 옛날 생각 많이 나네요. 아마 286때부터 컴퓨터 겜 좀 했다고 한다면 잠시 스쳐지나가는 추억들이 있을 겁니다. ^^

맨 처음은 `고인돌`. 원래 제목은 `선사시대`였죠. 1편과 2편이 있었는데 2편이 VGA모드의 깔끔한 그래픽을 지원하면서 스크롤도 보다 섬세하고 부드러워진데다 더 훌륭하게 만들어졌습니다.

이거 빼놓고는 고전게임을 논할 수 없습니다. 일명 `왕자가 공주 구하기`라는 전설이 담긴 `페르시아 왕자`. 제한된 시간내에 미로를 찾고 모든 난관을 헤쳐나가 공주를 구해야 하는 설정으로 1편도 아기자기하게 재미있었지만 2편은 더 어려워지고도 흥미진진했었지요. 그 다음부터는 주인공이 무슨 써커스단 출신인지 절벽에서 아크로바틱을 펼치더마는...

많은 사람들의 밤잠을 빼앗은 게임 `대항해시대 2`. 개인적으로는 이거 1편을 조금 하다가 접고서는 다른 대작 게임들을 한다고 이 게임은 못해봤는데 다들 불후의 명작이라고 하더군요. 일설에 따르면 이거 한다고 고등학교때 쳐다도 보지 않았던 `사회과 부도`를 펼쳐놓고 뱃길을 찾아 항해를 했다는 사람도 있었답니다. 그것도 새벽 3시에.

게임을 하다가도 머리에 쥐가 내릴 수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던 `렉스`. 온 사방에 산재해 있는 모든 위험요소를 잘 피해야 되는데 아무리 해도 도대체 몇번째 판이 마지막인지 지금도 알지 못하고 있음.

그리고, 혹시 이 게임을 아시는 분들이 계시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룸(LOOM)`. 이 게임 진짜 명작입니다.  컴퓨터 구입하고 대리점에 자주 놀러가곤 했었는데 그 가게 사장님께서 추천 및 카피를 해 주시더군요. 당시 집에 있던 386 컴퓨터에 vga카드와 애드립 카드가 장착되어 있어 그 놀라운 그래픽과 아름다운 사운드에 빠져 한동안 게임을 했었는데, 아~ 마지막 장면의 감동은 아직도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정말 한 편의 아름다운 동화라고 말하고 싶군요.

`레밍스`. 이 게임도 머리를 좀 많이 써야 됩니다. 무리 전체가 목적지로 가는 와중에 부딪치는 장애물들에 대해 여러가지 기능들을 사용해서 난관을 헤쳐나가야 하는데 여기에는 정답이 있다기 보다는 최선의 모법답안을 만드는게 필요해요. 어떤 미션에서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되나라는 고민으로 역시 머리에 쥐가 내린 경험을 하기도 했고, 때로는 전부를 위해 일부 개체가 희생해야 할 때도 있는데 가슴이 좀 아프죠. 제일 무서운건 집단 자살... 이후 후속 씨리즈들도 나왔었고, 그중 `크리스마스 레밍스`를 크리스마스때 친구들이랑 같이 해보기도 했답니다.

옛날에 나온 테트리스 게임들 중 해상도가 가장 좋았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다른 게임과 달리 좀 특이한 점이 있었다면 폭탄이 나와서 밑에 쌓인 블록들을 부술 수 있다는 거 하고 또 몇가지가 있었는데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하여튼 시간 때우기로는 막강했음.

그리고, 삼국지 무장쟁패. ㅎㅎㅎ 이건 회사 다닐때 점심시간이나 업무 마치고, 혹은 늦은 오후, 시간이 조금 날 때 동료들이랑 가벼운 커피나 토스트 내기로 2인용 대전을 펼치곤 했었는데 적수가 없어서 회사 내에서 전설로 남았다는... ^^ 대전을 할때는 언제나 `조자룡`을 선택했지요. 가장 기술이 멋지게 보인 캐릭터였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마초와 관우의 대결이네요. 같은 편끼리 왜싸워? 그리고, 여기서는 조조도 한가닥하는 걸로 나옵니다. 어떨때는 갖잖을 정도로 형편없다가도 한 번씩 골때리는 무공을 보여주는 `조조`. 암튼 지 기분내키는 대로였지 아마.

이상 간단하게나마 추억의 고전 PC게임들을 잠시 살펴봤네요. 추억은 추억 그 자체로 좋은 거지요.

이미지 출처 - http://newsbbs.hanafos.com/view.do?list_id=498260&page=1&bid=cnt_humor&tbid=cnt_search&searchBbs=4&bid=cnt_search&sid=&sk=title:content&sv=추억%20고전%20게임&skinIdx=&is_image=

by 케찹만땅 | 2009/10/16 14:26 | 게임의 천국 | 트랙백(2) | 핑백(1)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55506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圓心無形을 지향 하는 .. at 2009/10/20 13:40

제목 : 흑백 모니터 시절 게임들
과거8~90년대 초반 까지는 흑백 혹은 녹색 모니터를 많이들 사용했는데 나의 경우 88년~95년까지 녹색 허큘리스 그래픽 카드가 있는 286AT를 사용했다. (85년에 이미 집에 애플이 있긴 했지만 아버지께서 사용...) 당시 주옥 같은 게임들이 매우 많았고 어쩌면 사양에 맞는 가장 재미 있는 게임이라곤 어드벤쳐 밖에 없었기 때문에 95년까지 줄기차게 어드벤쳐류만 파고 들었던거 같은데 루카스의 "원숭이섬의 비밀"이라던가 아둑시......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9/03/15 15:06

제목 : 한 시대를 풍미하고 지나간 추억의 90년대 도스(D..
페르시아 왕자는 2편까지 해봤는데 이 게임은 지금도 다시 해보고 싶은 명작 중의 명작. 수퍼플렉스는 IQ와 끈기 테스트용, 근데 제목이 `렉스` 아니었나? 삼국지는 4편까지 통일대업 완수했음! 비장한 각오로. 레밍즈는 크리스마스 버전 사운드가 죽임. 어느 순간부터 통제가 안되는 애들. 고인돌은 2편이 더 뛰어난 그래픽, 아기자기한 게임의 최고봉이죠. 저 알을 깨면 공룡 에미가 열폭하겠죠? 듄(Dune)은......more

Linked at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at 2009/10/20 10:06

... [네이트온] 독특한 향의 해물 들어간 부침개[네이트온] 어르신에게 맞춤형인 휴대폰?[네이트온] 연아 본, 日의 반응[네이트] 추억 속의 고전 게임[네이트] 독특한 향으로 비린내 없앤 해물 부침개[네이트] 깔끔한 외장하드를 저렴하게 구입하려면[네이트] 맛있고 저렴하기까지 한 초밥 전문점[네이트] 피로를 ... more

Commented by anakin at 2009/10/16 14:42
국내에서야 어드벤쳐가 상대적으로 인기가 적었지만, 아마 서양에서는 페르시아 왕자와 더불어 가장 유명한 작품이 룸이 아닐까 싶네요 ^^ 제게 있어서는 최초로 구입한 정품 게임이기에 결코 잊을 수 없는 작품이기도 하고요.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09/10/16 15:19
`룸`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계신분이 계셨군요. ^^ 제가 최초로 구입한 정품 게임은 `레밍스`였답니다.
Commented by 레이딘 at 2009/10/16 19:45
이 위에 있는 게임.... 2개 빼고 다 해본 거네요. 대항해시대 2는 진짜 사회과부도 보면서 했습니다. 룸은 처음에 흑백으로 했다가 나중에 CD버전으로 다시 해보고 정말 감동했죠. 그래픽과 음악도 훌륭했지만 당시 풀스피치까지 지원되는 게임은 정말 드물었거든요.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09/10/16 20:13
아, 그렇죠, 너무 오래 되어서 기억못하고 있었지만 음성지원도 되었던 것 같습니다. 마법을 도레미파솔라시도라는 계명으로 사용한다는 것도 참 신선했습니다.

이게 CD버전으로도 나왔군요. 그러면, 해상도가 더 좋아진건지... 저는 대항해시대2만 빼고 다 해 봤습니다. ^^
Commented by 레이딘 at 2009/10/18 01:09
룸의 경우 그래픽은 해상도는 그대로였지만 사용된 색상 수가 달랐습니다. 디스켓 버전은 16컬러였지만 CD버전은 256컬러였거든요. 따라서 CD버전에서는 더 미려한 그래픽을 볼 수 있었죠.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09/10/18 13:22
그러면 제가 한 것도 256 컬러 버전인가 봅니다. 386 VGA로 그래픽에 감탄을 하면서 게임을 했거든요.
Commented by 이지리트 at 2009/10/16 21:56
소개된 게임중에서 가장 흉악한건 레밍즈 입니다......하다가 막히면................................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09/10/16 22:34
답이 없어 황당하죠. ㅋ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