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은 읽은 후가 더 중요하다

나를 천재로 만드는 독서법 - 6점
서상훈 지음/지상사

책은 읽는 그 자체로도 즐거움이 되면서, 지식을 쌓을 수 있는 훌륭한 수단이다. 그것뿐인가, 간접 체험의 기회를 가질 수도 있고, 사색의 세계로 인도해 주기까지 한다. 책을 한 번 읽는데서 그치지 말고, 독서 후에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파생되는 효과는 더 클 수가 있는데, 작가 이외수씨도 한 인터뷰에서 책을 한 번 보고 치우지 말고, 그걸 되새김질 하거나 곱씹어도 보며 거꾸로 읽기도 해야 한다고 했었던가요. 안 그래도 점점 비싸지는 책값 때문에라도 본전을 뽑으려면 그렇게 해야할 것 같다. –.-

독서 후의 활동으로 가장 대표되는 것은 읽은 작품에 대한 글을 쓰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독후감`이란 말을 너무 싫어해서 - 어릴 때 숙제에 대한 부담과 중압감으로 - 그냥 책 읽은 느낌이나 `리뷰`라는 말로 대신하고 싶다. 이렇게 하기에 가장 좋은 수단이 바로 `블로그`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책에 대한 글을 아무런 제약없이 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같이 읽을 수 있고 검색을 하거나 관련 자료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정보제공이라는 역할까지 할 수 있어 생각이 같거나 다른 사람들의 의견도 더해지면 일종의 소통이 이루어지게 된다. 책 + 독서 + 인터넷 + 블로그의 결합이 이루어낸 순기능의 작용이다.

글을 계속해서 써 나가다보면 생각하는 능력, 표현하는 능력, 요약 정리하는 능력 등이 향상되고, 이런 과정을 계속 거치는 와중에 기억력이 발달하는 등 머리가 좋아진다. 저자는 독서 후 활동으로 `독서토론`과 `베껴쓰기(필사)`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독서토론은 온, 오프라인 모두에서 가능하다고 보는데 우선 온라인에서는 앞에서도 얘기했듯이 블로그나 카페를 활용하는 것부터, 채팅 혹은 화상회의(?) 등을 얼마든지 고려해 볼 수 있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토론이니까 오프라인에서 모임을 결성하여 간단한 먹을거리와 마실거리를 놓고 서로 얼굴을 들이대면서(?) 목소리를 들으며 하는게 효과가 더 클 것이다.

베껴쓰기는 일견 좀 번거로워 보일 수도 있는데, 일단 무조건 베껴 쓰라는 것이 아니라 중요한 부분 부분을 발췌하는것부터 시작하면 좋다. 나아가 이 필사 능력을 발휘하여 책을 요약/정리할 수도 있으며 그러면, 책을 읽고 나서도 기억이 오래갈 뿐더러 나중엔 필사본만 봐도 책을 읽은 것 못지않은 효과가 나기도 한다. 이 `베껴쓰기`를 학교 및 자격증 시험을 칠때 활용한 적이 있곤 했는데, 이렇게 요약, 정리하는 과정에서 나만의 노트가 꾸며지며 나중엔 책이나 교재를 놔두고 가벼운 노트만 보았다. 결론은 대체로 효과가 좋았다. 끝으로 책에 있는 `좋은 글의 요건`이라는 부분을 몇 줄 베껴쓰기 해본다.

글을 쓰는 목적은 자신의 사상과 감정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고 전달하기 위함입니다.

독창성 : 글의 내용과 표현에서 참신성과 개성을 보여주는 글이 좋은 글입니다. 소재와 시각, 표현이 독창적이어야 합니다.

충실성 : 소재와 주제가 명료하게 드러나는 글이 좋은 글입니다.

진실성과 성실성 : 내면의 진실이 가감 없이 드러나야 좋은 글입니다. 진실성에는 성실성이 뒤따라야 하는데, 글쓰기는 수공업과 같기 때문입니다.

명료성 :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가 명확하게 드러나 독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글이 좋은 글입니다. 평이하고 간결하게 써야 하고, 의미의 모호성과 막연한 표현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확성 : 의미에 모순이 없고 어법상 각종 규칙을 지키는 글이 좋은 글입니다. 논리와 어법에 맞는 문장을 써야 합니다.

경제성 : 최소한의 표현으로 최대한의 의미를 전달하는 글이 좋은 글입니다. 같은 말의 반복과 불필요한 수식어나 완곡어법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직성 : 남의 글을 빌려서 인용할 때는 그 사실을 분명히 밝히는 글이 좋은 글입니다.

by 케찹만땅 | 2009/10/16 17:41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55519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