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5년 경제성적, `잃어버린 5년`

IMF "한국, 2012년에나 2만 달러 소득 간신히 회복할 것"
내가 볼 땐 그때도 힘들것 같은데...
잃어버린게 아니라 사라진 5년이 될 것 같다.

한국의 1인당 명목 국민소득(GDP)이 이명박 대통령 재임기간 마지막 해인 2012년에나 간신히 참여정부 마지막 해에 달성했던 2만달러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경제성적표로만 본다면 MB 5년은 '잃어버린 5년'인 셈이다.

20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한국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이는 한국이 최근 급속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기는 하나, 2012년에 이르러야 참여정부 마지막 해인 2007년 수준의 경제력을 되찾을 수 있다는 의미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2007년 1인당 GDP 2만1천653달러를 기록하며 2만달러 시대를 맞았던 한국이 지난해 발발한 글로벌 금융위기로 1만9천136달러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는 1만6천450달러까지 곤두박질 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내년에 1만7천547달러, 2011년 1만8천988달러로 반등하다가 2012년 2만549달러로 2만달러를 넘어선 뒤 2013년 2만2천170달러, 2014년 2만3천763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한국의 1인당 GDP는 IMF가 선진국으로 분류한 33개국 가운데 2007년 28위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31위로 추락했으며, 올해도 슬로바키아(1만6천315달러)와 대만(1만5천373달러)에 이어 31위에 그칠 것으로 추정됐다.

여기에다가 내년 한국의 1인당 GDP는 슬로바키아(1만7천789달러)보다 뒤지면서 32위까지 떨어졌다가, 2011년과 2012년은 슬로바키아와 대만에만 간신히 우위를 보이며 31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재정부는 이와 관련, 작년 환율인 달러당 1천103원을 적용할 경우 한국의 1인당 GDP는 올해 1만6천달러, 내년 1만9천달러, 2011년 2만1천달러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며 IMF 전망보다 1년 빨리 2만달러 선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뷰스앤뉴스 / 임지욱 기자

by 케찹만땅 | 2009/10/29 23:1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56872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