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 계란, 김치와 찰떡궁합인 `삼양라면`의 다양한 버전

와이리 춥노~... 그동안 추위에 견디느라 고생하신 분들 이틀만 더 버티세용. 무슨 올 겨울은 포근할 거라더니만. 기상청 말 믿지는 않았지만 앞으로도 기상청은 일단 까고 볼껴!

앞으로 이틀을 버티는데 힘이 되는 거 하나 소개해 드리지요. 추울 땐 그저 무조건 뜨거운 국물이 최곱니다. 그 중에서도 이 `라면`이 빠질 수 없겠죠. 전에는 라면을 그다지 잘 안먹었었지만 작년에 2008년 하면 생각나는 `촛불`때 누리꾼들의 `삼양라면 구매하기 운동` 이 감동속에서 크게 `확산`되었고, 그때 같이 동참해서 삼양식품의 주식을 샀더랬는데, 처음엔 좀 많이 오르다가 ^^ 나중엔 다시 떨어져서 T.T ㅋㅋ 그래도 이건 무슨 수익을 바라고 산게 아니었기에 팔아서 처분하고 그걸로 라면을 좀 샀었죠. 당시 삼양라면 구매 운동에 등장했던 포스터입니다.

그때 알았던 건 삼양식품에 다양한 라면 제품들이 있더군요. 이미 알고 있던 삼양라면, 짜짜로니, 맛있는 라면 말고도 장수면, 간짬뽕, 된장라면, 기름에 안 튀긴 면, 대관령에서 직접 한우를 키워 만든 소고기 라면까지. 전 제품을 골고루 구입해서 지난 해 장마철 한동안 삼양라면을 먹었습니다. 라면은 더운 여름에 먹긴 좀 그렇지만 그래도 장마철이라 비오고 바람부는 때는 또 먹기 좋죠.

어릴때 추억이 있어서 그런지 이 삼양라면에는 김치를 넣어도 좋고, 계란은 물론 햄도 참 잘 어울립니다.

계란은 먼저 삶아서 햄 넣고 끓인 라면에 반쪽을 살포시 올려 주면 삼양라면으로 `햄 찌개라면`이 완성되었습니다. 후루룩~ 쩝쩝!! 오랜만에 라면 먹으니 정말 맛있어요. ^^  대파와 어묵 쏘세지에 햄 쏘세지를 함께 넣고 끓인 햄 라면 버전...

그냥 삼양라면의 담백한 맛을 느끼고 싶다면 아무 것도 넣지않은 인공(?) 그대로 끓여도 좋습니다. 그래도 건더기가 많은데, 여기에 쪽파만 2개를 쏭쏭 썰어 넣어주었습니다. 삼양라면은 먹고 나도 소화가 잘 되어서 속이 편하죠.

아침에는 물론 야식으로도 딱입니다. 특히 밤에 드라마가 방영되는 사이 광고에 꼭 이 라면이 등장하는 이유가 있죠. ^^

잘 익은 김치를 넣으면 별미 중의 별미고 계란과 합치면 환상적인 맛을 냅니다. 계란은 반숙으로...

여기에 식은 밥이 빠질 수 없겠죠? ^^

끝으로 이건 `맛있는 라면`입니다. 이 맛있는 라면은 버섯과 브로콜리가 들어가 있는데 거기에다 새송이버섯과 브로콜리를 더 듬뿍 넣어주었답니다. 물은 보통 넣는 것보다 50cc 정도 더 넣어주니까 딱 적당하네요.

삼양라면의 다양한 변신이 우리집의 추위를 물리치고 있습니다.

추억의 보글보글 오락실 게임에서 나오는 정겨운 음악과 함께 소녀시대의 안무가 펼쳐지는 삼양라면 광고.

by 케찹만땅 | 2009/12/20 17:19 | 맛있는 음식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61730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01/31 14:36

제목 : 황태포 넣고 끓인 라면은 별미 중의 별미
아~ 오늘은 드디어 봄을 확연히 느낄 수 있는 날씨입니다. 기분이 너무 좋군요. 하지만.. 다음주까지는 날씨가 좀 변덕스러울 겁니다. 당장 월요일부터 비도 오고... 그래도 봄이 오는 대세를 막을 수는 없지요. 이미 동백꽃은 활짝 피었고, 벗꽃도 꽃망울이 생겨나고 있습니다.겨울이 다 지나갈 폼을 잡고 있는 지금 가리늦게 감기에 걸렸는데 이거 2008년 11월 하순에 5일간 시체놀이를 하게 만들었던 그 놈이네요. 그동안 몸에 잠복근무를 하고 있었......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01/31 14:37

제목 : 주말을 맞아 라면 맛있게 먹는 법.
라면을 맛있게 끓이는 것과 맛있게 먹는 것에는 무슨 차이가 있을까요.. 그게 그거겠지만 결국 맛있게 먹는게 더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어쨌든 맛있게 먹으려면 또 맛있게 끓여야겠죠. 일단 이번에는 라면을 끓이는 동안 뚜겅을 열거나 면발을 휘젓지 않고 가만 놔두었습니다. 이렇게 하니까 면발이 조금 쫄깃하기도 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음식이 너무 뜨거우면 먹기도 불편......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