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Gemini) 별자리 `카스토르`와 `폴룩스`

`카스토르`는 아주 복잡한 별계(star system)이다. 맨눈에 하나의 밝은 별로 보이는 이 별은 망원경에 의해서 공통의 중력 중심을 돌고 있는 `삼중별계(각각 카스토르 A, B, C로 불린다)`로 밝혀졌다. 이 별빛을 분광기를 이용해서 자세히 조사해 본 결과 각각의 별이 비슷한 크기의 밀접한 쌍별이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실제로 카스토르는 서로 복잡한 왈츠를 추고 있는 `육중별계`이다.

카스토르 A와 B의 동반별들은 뜨거운 A형의 별로, 태양보다 약간 더 크고 서로 수백만 Km 떨어져 있다. 카스토르 C는 두 개의 작고 붉은 별로 구성되어 있고 A와 B에서 더욱 멀리 떨어져 있다. 이러한 별계의 행성에서 보이는 하늘을 상상하는 것도 흥미롭겠죠. 우리 태양처럼 외로운 별의 행성에 살고 있는 것과는 사뭇 대조적일 겁니다.

`폴룩스`는 쌍둥이 중 가까이에 위치한 별로 태양에서 약 35광년 거리에 있다.(카스토르는 45광년) 이 별은 비록 그 크기로 인해 태양보다 훨씬 더 밝지만 거의 태양과 같은 색깔과 온도를 가지고 있다. 폴룩스는 아마 적색 거성이 되고 있는 태양과 같은 별일 것이다. 사실 이 별은 역사 이래도 그 밝기가 증가했을 것이다. 만일 그것이 사실이고, 그 크기가 부푸는 대로 폴룩스가 계속 밝아진다면 미래의 어느 날 이 별은 근처의 `쌍둥이`형제를 훨씬 압도하게 될 것이다.

`쌍둥이(Gemini)`는 황도대의 열 두 별자리들 중 하나이다. 하늘을 가로지르는 태양의 여행은 6월과 7월 사이에 쌍둥이자리를 통과한다. 태양은 6월 21일에 쌍둥이자리와 카스토르 `발 끝` 바로 앞에 있게 된다. 이 날은 태양이 하늘에서 가장 북쪽에 있는 날이다. 하늘의 이 특별한 지점과 태양이 그곳에 있게 되는 순간을 `하지(summer solstice)`라고 부른다. 따라서 `지점(solstice)`은 시간과 천구 상의 위치를 모두 말하는 것이다.

우리가 알고 있다시피 하늘을 가로지르는 태양의 경로는 `황도(ecliptic)`라고 불린다. 달과 행성들은 지구와 거의 같은 평면 위에서 움직이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황도 근처의 하늘에서 이들 천체들을 볼 수 있다. 1979년 4월 7일 저녁, 작은 원반 모양의 화성은 황도 근처를 따라 와서 `멥수타(Mebsuta)` 위를 곧바로 통과했다. 이 때, 별의 진기한 가림이 연출되면서 빛의 두 점은 거의 마술처럼 잠깐 동안 하나로 합쳐졌고, 그것은 아름다운 사건으로 기록되었다.

태양계의 행성 중 두 개는 그들이 쌍둥이 자리에 머무는 동안에 발견되었다. 1781년 3월 13일, 영국의 천문학자 `윌리암 허셜(Willian Herschel)`은 `천왕성`을 발견했다. 당시 `와사트(Wasat)` 근처에 있던 이 행성의 발견은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었는데, 처음에는 혜성인줄 알았다. 사실 이 천왕성은 이미 이전에 발견되었고 성도에 그려지기까지 했었으나 다른 별로 생각되어지고 있었다. 이 별을 행성으로 인식한 사람이 바로 허셜이었다. 안시관측으로 발견된 다섯 개의 행성 외에 망원경으로 발견한 최초의 행성인 것이다.

`해왕성`이 그 다음으로 발견되고, `명왕성`은 1930년 2월 미국 애리조나 주 로웰 천문대의 클라이드 톰보에 의해서 `프로푸스(Propus)` 근처에서 발견되었다. 천왕성의 궤도가 약간 불규칙한 것에서 또 다른 행성의 존재 가능성을 점쳐 왔었는데 톰보는 사진 건판을 일 년 동안 꾸준히 연구하여 그 행성을 발견했다. 반면에 해왕성은 1846년 염소자리에서 발견되었다.

by 케찹만땅 | 2010/02/27 14:12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68539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1/07/18 05:54

제목 : 겨울철의 대육각형
오늘은 비가 오고 있지만, 만약 어젯밤에 밤하늘을 올려다 본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작지만 큰 행운을 누렸을 것이다. 2007년 8월 광복절의 밤은 여지껏 바라본 중에 가장 맑고 깨끗한 밤하늘이었는데, 바로 어제가 그랬다. 1월 달은 남부지방에서 연중 구름이 제일 없는 달이고, 마침 날씨도 많이 풀려 춥지 않아서 모처럼 오랫동안 그 자리에서 하늘을 바라다 보았다. 쌍안경이 출동한건 당연한 얘기고. 밤하늘이 어느정도......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