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 키스`와 함께 마무리로 접어든 <추노>

드라마 `추노`가 이제 그 마무리에 다다랐다. `아이리스`에 이어 또 하나의 명품 드라마를 표방하며 이전의 사극들과 달리 적지 않은 시도와 다양한 시각들을 보여줘 호평을 받았던 이 드라마도 이제 마지막회를 앞두고 있다. 대충 결말에 대해 연기가 모락모락 나오고 있긴 하지만, 또 그 어떤 감추어진 한 수가 있을까 나름 궁금하면서 기대도 된다. 어찌됐든 시청자들을 황당하거나 허탈하게만 만들지 않았으면 한다.

어제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던 업복이(공형진)의 낫부림에 이어 노비당의 `그분`이 보여준 반전은 충격이면서도 은근 욕지기가 나오게 했고, 이어 조연 커플이긴 하지만 쌍복(초복+업복)의 `달빛 키스씬`은 제일 아름다운 장면으로 그 언젠가 송장군이 혜원이를 업고 교교한 달빛을 받으며 밤길을 재촉하던 장면과 비교되었다.

다른 드라마들에서의 키스씬과 달리 이 달빛 아래에서의 키스씬은 좀 특별하고 묘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노비들의 애절한 키스... 그리고, 입을 맞추는 두 사람의 뺨에 찍힌 글자들이 서로 만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사람 대우조차 받지 못했던 당시 노비들도 그렇게 키스하고, 사랑을 했으리라.

사극에서 추노처럼 키스씬이 나왔던 작품이 이전에 있었던가..? 갑자기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기억력이 나쁜것도 아닌데. 음..

by 케찹만땅 | 2010/03/25 11:29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70705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0/01/11 00:26

제목 : 추노 마지막회에서 인상깊었던 장면들
`추노`의 마지막회는 인상적인 장면들의 연속이었다고 해도 되지 않을까요. 그 중에서 업복이의 비장한 액션은 단연코 최고였다고 봅니다. 초복이를 그리워하면서도 생사고락을 함께했던 노비당원들이 몰살당한 상황에서 혼자만 살아남은 죄스러움을 갚기 위해 단신으로 궁궐을 쳐들어간 그의 행동은 당시 모든 노비들의 울분을 대변했던 통쾌한 한 판이었습니다. 그에 따라 좌의정의 계획이었던 도망 노비들을 색출하시어 모두 북방으로 올려보내신 후 축성과 북벌에......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