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치의 서유기, `월광보합`과 `선리기연`

주성치 영화에 대한 평가는 좀 극과 극으로 나뉜다는 얘기들이 있습니다. `지존소자` 같은 영화는 좀 삼류같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기도 했죠. 그래도 그의 영화를 높이 평가하는 데는 생각지 못했던 한 수를 보여주는 대단한 반전과 함께 거기에 따라오는 감동을 빼놓을 수가 없습니다.

`도성`과 `도협` 씨리즈를 비롯하여 `도학위룡`, `홍콩 마스크`, `주성치의 007`, `식신(食神)` 등 패러디 왕창 버무린 특유의 코메디를 보여주며 장민, 매염방, 주인, 이가흔 등 당대의 여배우들과 함께 홍콩 영화계의 한때를 풍미했던 그의 작품들 중에서 백미를 꼽으라면 `쿵푸 허슬`을 선택하겠지만 장민, 임청하와 주연했던 오래전의 작품인 `녹정기 1, 2`나 `무장원 소걸아` 등도 백미로 꼽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이러한 다양한 작품들 중에서도 이 글에서 소개하는 주성치의 서유기는
500년이라는 시공을 넘나들며 전생과 윤회, 인연과 정업 등을 소재로 한
불교적인 색채가 매우 강한 영화로 1편이 `월광보합(月光寶盒)`이고,
2편이 `선리기연(仙履奇緣)`입니다.

이 중 `월광보합`은 얼마전에 `월광보합 2010`이라는 제목으로
다시 만들어져 개봉을 했더군요. 거기다 며칠 후인 6월 초에는
`서유쌍기`도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2편만 봐도 상당히 재미있지만 그래도 완전한 줄거리를 파악하거나
전체적인 작품의 완성도를 알기 위해 1편부터 보는 게 좋습니다.

얼마 전까진 설날이나 추석때가 되면 지상파나 케이블에서 몇 번
방영되는 걸 보았는데, 오늘 같은 날 특선영화로 아주 적절한
영화라는 생각이 드네요.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 감동까지...

결국 모든 걸 깨닫고 관세음보살님의 말씀을
경청하면서 금강권을 머리에 쓰는 손오공.

소설 속의 서유기가 영상으로 펼쳐지는
전환점이 되는 대목입니다.

"... 만약 기한을 정해야 한다면 만년으로 하겠소..."
이 대사는 영화 `중경삼림`에도 나왔던 것 같군요. 만년이라...

의외로 이 영화를 모르는 분들도 적지 않던데, 가장 슬프고도 안타까운 장면입니다.
본심을 숨기고 사랑하는 여인을 외면하는 손오공. 사랑의 죽음 앞에서도 감정을
끊어야 하는 손오공의 고통.

역시 손오공이 화나서 본색이 들어나면 지대 무섭군요. 이 영화 정말 명작입니다.
특히 2편 후반부에 손오공이 펼치는 무술액션은 압권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인생은 무상하구나...  모든 것이 부질없다우~  삼장법사님 말씀.

by 케찹만땅 | 2010/05/21 16:25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75276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2/02/09 17:54

제목 : 월광보합(Once upon a Chinese cla..
출연하지 않는 배우 : 성룡, 주성치, 이연걸, 주윤발, 장만옥, 장쯔이, 안젤리나 졸리. 주성치 주연의 명작 서유기 1편의 제목 `월광보합(月光寶盒)`을 패러디한 이 작품은 2편 선리기연(仙履奇緣)의 첫 장면과 마찬가지로 자하선사가 아닌 장미선사가 배를 타고 노를 저으면서 강을 따라 흘러가는 것으로 시작하지만 가다가 거침없이 물에 빠져서(?) 어떤 산적이 이를 구하는데 그저 돈되는 장신구나 훔쳐볼까 하다가 얼떨결에 `자청보검`을 뽑아버......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5/22 16:48

제목 : 주성치 `서유항마편(西遊降魔篇, Journey to..
혹시 이것도 씨리즈로 후속편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나올 수 있는 여지는 충분히 있어보인다) 주성치식으로 조금 색다르게 해석한 서유기 이번 항마편은 삼장이 불경을 구하러 본격적인 천축국행을 하기 전 저팔계와 사오정, 그리고 500년 동안 반성을 하고 있을지 아니면 부처님한테 이를 갈고 있을지 모를 손오공을 만나게 되는 인연을 다루고 있다. 원작을 근본적으로 뒤집지 않는 선에서 그 빈곳이나 이야기의 일부분에 집중해서 살짝 기발하게 비......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