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특공대, 1986년 원작 드라마와 2010년의 영화

전격 Z작전(Knight Rider), 에어울프(AirWolf), 맥가이버(McGyver) 등과 함께 추억의 미드 대열에 끼는 또 하나의 드라마 `A 특공대`. 그들은 군에서 탈주한 도망자 신세로 헌병대에 쫓기는 입장이지만 그러면서도 `해결사`라는 직업으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도와주며 불의한 악당들을 통쾌하게 물리치는 시원하고 화끈한 액션을 보여주었다.

변장과 기만술의 달인이자 허허실실 작전의 최고봉인 은발의 리더 `한니발`을 비롯해서 주로 고위장교나 깔끔한 사업가로의 변복과 사기가 전문이었던 미남 `멋쟁이`, 기막힌 사격술과 격투시의 무릎차기가 일품인 의리짱의 미친개이 `머독`, 겉모습이나 행동과는 달리 뚝심과 인정이 있으며 세상에 무서울 것 없지만 비행기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B.A까지 이들이 가는 곳에는 언제나 정의가 승리한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좀 의아했고, 그래서 더 좋았던 점은 자동화기에서 뿜어져 나오는 총알들이 난무하며 각종 중화기와 폭탄이 터지는 데도 사망자는 단 한 명도 나오지 않고, 결국엔 악당들을 모두 생포해서 법의 심판에 넘긴다는 것이다. `A 특공대`가 아니면 아무도 할 수 없는 일이다. ㅋ~

옛날 드라마들 중에서 `전격 Z작전`도 리메이크되어 얼마전까지 방송되었는데 이 작품은 추억의 미드들 중에서도 드라마로 다시 만들어지기 가장 적합한 작품으로 보여지며 `A 특공대`는 또 영화로 다시 태어나는 모습이 새로워 보인다. 두 작품 모두 추억과 향수를 불러 일으키기 충분하다.

영화는 아직 안 봤지만, 리암 니슨이 리더 한니발 역을 맡는가 본데, 액션과 볼거리 등의 비주얼이야 당연히 볼만할테고, 한 가지 바램은  드라마 원작 곳곳에 배치되었던 코믹과 따뜻한 인간미를 영화에서도 그대로 가져왔으면 한다. 이들에게 좀 존경이 갔던 이유는 적을 맞아 싸우는데 있어 준비성이 너무나도 훌륭했다는 것이다. 드라마의 설정과 연출이긴 하겠지만 그래도 적들이 예상치 못한 기발한 방법으로 악당들을 혼내주는 이들이 아주 멋졌다.


by 케찹만땅 | 2010/06/10 10:52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2)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76774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0/06/10 11:15

제목 : 기억속에 되살리는 추억의 `미드` 외화들
새로 방영하는 `전격Z작전`을 계기로 사춘기 시절 가슴을 설레게 했던 미드들에 대해 간직하고 있었던 기억들이 새삼 떠오른다. 그 중 최강은 단연 `에어울프`. 터보 화염을 내뿜으며 적들에게 다가가 로켓포와 발칸포를 마구 쏴주면서 적의 헬기는 물론 날아오는 미사일까지 교란탄으로 회피하고 전투기까지 잡던 이 헬기가 그땐 천하무적의 최강으로 보였는데 ^^우리의 주인공 `호크`. 도미니크 아저씨하고, 환상의 팀을 꾸려나갔더랬지. "호크, 미사일 날라와......more

Tracked from 잠보니스틱스 at 2010/06/12 02:17

제목 : A특공대(2010)
8년 전, 남미에서 작전수행 중이던 미군 특수부대의 한니발 스미스 대령은 여자에게 한눈 팔다가 목표물인 현지 군벌에게 생포당한 부하 '멋쟁이'를 구출하기 위해 달려가던 중 레인저 출신의 차도둑 B.A.와 의기투합, 구출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한다. 곧이어 적의 기습을 예측한 한니발은 군병원에 수용되어 있던 싸이코 파일럿 머독을 스카웃하여 일행과 함께 고물 헬기로 필사의 탈출극을 펼친다. 한니발 일행은 머독의 기발한 임기응변과 천재적인 조종술에 힘......more

Commented by 스토리작가tory at 2010/06/11 04:43
개인적으로 마지막 공중부분을 보고 그냥 머리회전없이 보는 영화라고는 해도 꼭 볼생각입니다.
리암니슨의 테이큰에서의 포스도 기대되는군요!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10/06/11 11:29
A 특공대.. 그들에겐 뭔가가 있습니다. ^^ 저도 꼭 보려구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