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와 어울리는 치즈, 그리고 간만에 `카페라떼` 만들기

겨울 산행에 매력을 느끼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고생한 만큼 추억이 남는다나.. 만약 겨울에 산행을 하려면 혼자보다는 여럿이 낫고, 당연하지만 치밀한 준비를 해야 합니다. 아무리 준비를 단디 해도 밤에 취침할 때 추워서 자다 깨다 하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합니다. 왜 이런 말을 하느냐면 어젯밤이 바로 자다가 추워서 깬 경험을 했거든요. 살다 살다 부산에서 겨울에 자다가 추워서 잠을 깬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대단한 냉기였습니다. 잠결에 '내가 불마법을 시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꿈같은 생각을..

내일은 더 춥다고 합니다. 이건 뭐... 삼한사온이 아니라 삼한사한, 일주일 내내 추운 걸로도 모자라 이번 달 내내 춥겠군요. 갑자기 영화 '투모로우'가 떠오르는 건... 휴일은 물론 내일 추운 아침에 출근길이 빠듯해서 바쁘다면 갓 내린 원두커피에 치즈를 같이 먹어보세요. 커피에 버터를 넣기도 하지만 이렇게 치즈와 함께 먹으면 음식 궁합이 맞고 커피를 마시는 맛이 한결 풍부해집니다. 겨울 산행할 때도 유용하겠죠.

요샌 색소가 없는 치즈광고도 보이던데 두 장만 먹어도 하루 칼슘 필요 권장량을 충족한다는 저 칼슘치즈도 색소가 안 들어갔습니다. 드빈치보단 가격도 저렴하고, 이건 체다 슬라이스 치즈 4장짜리도 덤으로 같이 붙어있더군요. 겨울이면 치즈 한 장이나 버터를 약간 잘라 따끈한 밥에 넣어서 먹기도 하는데 먹어 보니까 밥에는 저 하얀색 칼슘치즈가 좋은데 커피 마시기에는 또 노랗게 보이는 체다 치즈가 더 좋더군요.

마침 알라딘 머그컵도 왔겠다 오랜 만에 카페라떼를 한 번 만들어보려고 우유를 사와서 원두커피를 또 만듭니다. 먼저 우유를 부어주고, 이건 중탕을 해서 데워줍니다. 앗, 저 한쪽에 레뷰 머그컵이... 알라딘 머그컵은 레뷰 머그컵보다 약 20% 정도 양이 더 크네요.

카페라떼 만들 때엔 고소한 맛이 많이 느껴지는 우유를 구입하고, 커피는 에스프레소를 사용해야죠~.

비율을 이렇게 하니까 카페라떼의 맛있는 포인트가 딱 맞아 떨어집니다.

앗, 어느새 옆에 바나나가 하나 시부직~이... 에스프레소 원두커피에 치즈를 먹을지 아님 카페라떼와 함께 바나나를 먹을지는 선택입니다~ 둘 다?

by 케찹만땅 | 2011/01/09 17:31 | 맛있는 음식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90547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1/01/28 23:04

제목 : 고소함과 달콤함이 어우러진 `버터커피`에 곁들인 `..
요 며칠새 날씨가 참 요상하네용~. 바람이 이렇게 부는 것도 드문 일인데 거의 1주일 내내 흐리고 비오고 바람까지 마구 불어제끼니. 이번주 일요일부터 기온이 내려가 다음주에는 날이 제법 쌀쌀하고 추워집니다.여름의 시원한 커피와 달리 어느새 이제부턴 무조건 따뜻한 커피를 마시는 계절이 되었습니다. 커피는 종류부터 무척 다양하지만서도 또한 그 마시는 방법에 있어서도 저마다의 취향에 따라 매우 많은 방식이 있습니다. 예전에 추울때 등산하면서 따끈한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1/01/28 23:06

제목 : 집에서 직접 만드는 카페라떼
커피는 IT나 컴퓨터와 궁합이 잘 맞죠. `커피와 함께 자바의 향기를`이라든지 `커피 향기 나는 자바` 등의 문구도 그런 맥락이겠지요. 컴파일러 이름에 커피명을 붙일 줄 누가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그래서, PC앞에 앉을 때면 커피 한 잔 생각나곤 하는데, 분위기 참 잘 어울리는 순간입니다. 지금 커피 한 잔 생각나신다고요? 고럼 직접 까페라떼를 만들어 보겠어용~우선, 재료를 보면 커피는 인스턴트 중에서 제일 맛있는 `수프리모`. 이거... 비쌉......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