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에는 중국집에 전화를.. 쟁반볶음밥짜장면과 광동면

볶음밥의 변신은 무죄라고 그 누가 말했던가요. 짜장면의 변신인가? 어쨌든, 또 하나의 퓨전메뉴. `볶음밥 짜장면`입니다. 

세월따라 변하지 않는 것이 없다고 하더니만 변하지 않을 것 같았던 중국집 음식들도 바뀌고 있습니다. 좋은 점은 두 가지를 같이 맛볼 수 있다는 겁니다..

퍼지니까 일단 짜장면을 먼저 먹어야겠죠. 볶음밥에는 여러가지 해물이 들어있고, 매콤 짭잘하니 맛있네요. 그나저나 화학 조미료를 안 넣든가 조금만 넣으면 좋겠습니다만.  

한때 맞춤법에는 '자장면'으로 되어 있다가 현재는 '짜장면'도 표준어가 되었지만 그래도 옛날부터 어디까지나 '짜장면'이었습니다. 그때는 정말 맛있게 먹곤 했던 기억이 있는데, 언제부턴가 잘 안먹게 되던데 어쩌다가 사람들과 한끼 때울때나 혹 한번씩 옛 생각에 먹어보면 '어~ 이 맛이 아니었는데...' 라는 생각이... 하지만 이 쟁반짜장은 면과 함께 한번 더 볶는 절차를 거치고, 죽순, 낚지, 새우, 고기, 버섯을 비롯한 각종 야채도 많이 들어있는데다가 양도 많구요, 무엇보다 담백한 맛에 먹고 나도 느끼함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어젯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휴일인 오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비가 며칠 이어질 것 같은데 왠지 이렇게 비가 많이 올 때에는 중국집 요리가 자꾸만 생각납니다.

가끔 짜장면을 먹을까 짬뽐을 먹을까 선택의 고민을 하기도 하고, 볶음밥을 먹으면서 짬뽕도 같이 맛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번씩 해봤을텐데 이런 아이디어에서 개발한 음식이 보입니다. 바로 `볶짬면`. 그릇을 반으로 나누어 볶음밥과 짬뽕을 따로 같이 담은 이 메뉴가 눈에 확 들어오는 순간 오우~ 괜찮은데... 라는 생각이 들데요.

중국요리는 영양학적으로 볼때 괜찮은 음식입니다. 평소에 자주 먹기 힘든 해산물을 비롯 죽순과 같은 야채도 풍부하구요, 값도 비교적 저렴하면서 양도 많이 주잖습니까? ^^

다만, 업소에서 위생에만 좀 신경써 준다면 아주 좋겠죠. 오랜만에 주문한 `광동면`. 근데, 이 집은 전반적으로 `사천요리` 스타일이라서 맵군요.  벌겋다~   T.T  고추기름 엄청 들어갔네요. 매운거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사죽을 못 쓸거양~.


아래 광동면은 위처럼 맵지 않고 담백합니다. 영양가 많은 해산물이 듬뿍~.

by 케찹만땅 | 2011/02/27 19:06 | 맛있는 음식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93459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01/10 16:13

제목 : 쟁반짜장 VS 쟁반짬뽕. 그리고, 빠질 수 없는 `..
피자, 치킨, 햄버거, 토스트, 각종 외식 프렌차이즈 등 먹을거리가 넘치는 요즘에 비해 예전엔 `외식`하면 일단 어린이들에게 제 1순위가 `짜장면`이었던 때가 있었습니다.그러던 짜장면이 점점 다양해지는 외식점들에게 조금씩 지분을 내 주며 고전하다가 드디어 변신을 통해 대반격을 꾀하니 그 선봉에 선 것이 바로 `쟁반짜장` 되겠습니다.이 쟁반짜장을 위시해서 이제는 중국집에서도 `세트메뉴`가 등장함을 비롯, 치킨 못지 않은 `반반메뉴`도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03/23 00:36

제목 : 오늘의 점심메뉴, 부드럽고 담백한 `광동면`
오늘은 날씨도 좋고, 중국집으로 갑니다. 오랜 만에 광동면을 주문했습니다. 새우, 쭈꾸미, 해삼, 오징어, 죽순, 배추, 청경채, 버섯과 양파 등의 야채가 듬뿍~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