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여 땅이여 - 조선을 지키는 3가지 신비스런 힘

하늘이여 땅이여 1 - 8점
김진명 지음/새움

조선에는 일본과 다른 그 무엇이 있었소. 일본이 아무리 조선의 맥을 끊고 혈을 막아도 없어지지 않는, 무언가 신비한 힘이 끊임없이 선생을 괴롭혔던 거요.

지금은 개그콘서트 외에는 KBS 방송을 거의 안 보고 있지만 어렸을 때면 최장수 프로그램들 중 하나였던 '전설의 고향'을 매주 빠지지 않고 보곤 했었다. 항상 어느 지방에서 내려오고 있는 전설이라는 나레이션으로 끝을 맺곤 하던 작품들 중에서 감동을 받은 때도 있었고, 여지껏 뇌리에 남아있는 에피소드들도 몇몇 있다.

그 중 우리나라의 유구한 역사에서 크고 작은 것들을 합쳐 1천 번이 넘는 외적의 침입을 받아 나라가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하면 어디선가 등장하여 도탄에 빠진 나라와 백성들을 구하고, 다시 홀연히 사라지는 이름없는 영웅들에 관한 일화가 있었다. 외침을 당해 왕실이나 지도층들이 막아낼 수 없을때 마치 하늘이 내려준 것 같은 준비된 위인들이 극적으로 활약을 펼쳐온 사례들을 보면 세상에서 제일 미스테리한 나라가 바로 우리나라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최근에 겪었던 가장 치욕적인 외침이었던 일제 강점 식민지 시대... 일제는 우리나라를 무력으로 점령하고서는 35년 9개월간 온갖 악행을 저질렀음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다 알 것이다. 약간 걱정이 있다면 나이가 젊거나 어릴수록 이런 사실에 대한 지식이 조금씩 희석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일본의 애니문화에 빠진 청소년들 중에 거의 무조건적이라 할만큼 일본에 우호적인 모습을 보이는 경우도 보아왔다. 하지만 우리는 일본에 대해 분명하게 잘 알아야 한다. 지구에서 가장 표리부동한 족속들이 바로 일본이고 일본인이라 그들의 겉모습만 보면 너무나 속기 쉽다. 이왕 일본에 관심을 가지려면 더 잘보기 위해 그들의 드러나지 않은 속모습까지 잘 관찰해 보기 바란다.

가장 황당했던건 소위 지식층이라는 대학교수의 일제 식민지가 근대화 발전이었다는 해괴망측한 망언이었는데 이런 사람들이야말로 일본으로 가서 살아야 할 사람들이다. 왜 여태 한국에서 살고 있나.. 어렸을 때부터 노란 복장에 완장차고 호통치기 좋아하는 시절에 살아서 보고 배운게 그거 밖에 없어 그런지 한동안 우리는 이런 식의 억압적인 사회 분위기 속에서 밥 굶을 걱정을 없애기 위해 앞만 보고 살아왔기에 오늘날에도 완장질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구시대적인 유물로 남아 있는 것이겠지.

우리나라 국민들이 멍청하다는 거 예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요즘 일본 대지진에 성금내자는 사람들부터 성금을 내는 사람들까지 보고 있자니 실소를 금할 수가 없다. 자기 어릴 때 어느 날 옆집이 무단으로 침입해서 시도때도 없이 부모님과 형제들을 진창 두드려 패고, 돈과 물건을 전부 강탈해 간 뒤에 세월이 흘러 옆집이 물에 잠기자 그 집이 입은 피해를 안타까워하며 가해자의 자녀들은 무관하기 때문에 돈과 물건을 준다는 논리는 지나가는 대륙의 개마저 웃을 일이 아니겠는가. 더군다나 옆집 자식들은 아직도 사과 한마디 안할 뿐더러 지금도 해악을 끼쳤던 집 앞마당 한 구석을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기까지 하고 있는데...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만약 이런 사태가 일본이 아닌 다른 곳에서 발생했더라면 이렇게 성금을 모으는 일이 별반 이상하게 생각될 건 없겠으나 아무리 생각해도 일본만큼은 예외라는 생각이 지워지지 않으니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비단 나 혼자만은 아닐 것이다. 역으로 생각해서 이런 상황이 우리나라에서 벌어졌다면 일본은 갖은 설레발을 치며 온갖 난리를 피워댔을 것이고, 자위대를 한반도에 투입해야 한다는 둥 말도 안되는 별별 억지를 다 부렸을 것임은 안봐도 비디오다.

지금 미얀마에서도 6.8~7.0 규모의 지진이 일어나 사람들이 죽고 다쳤는데 거기도 모금해야겠군. 앞으로 미국에서 대지진이 나거나 일본에서 이번과 같은 일이 발생할 때마다 성금을 걷을건가. 아니면 백두산이 폭발해서 북한 인민들이 피해를 입는다면..?? 일본 도우려 성금을 걷기 전에 구제역으로 붕괴된 축산농가를 도울 생각은 왜 못했으며 차라리 모은 성금으로 자식같이 여기던 가축들을 잃고 시름에 빠진 사람들을 도와주자고 한다면 틀린 생각일까? 바보같은 국민들과 어리석은 언론 그리고, 매국정권에 물어본다. 게다가 아마 대다수의 사람들이 모르고 있을텐데 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이다.

우리는 그저 현재 일본의 대재앙을 담담히 지켜보면 된다. 앞으로 후지산 뿐만 아니라 일본 전역의 화산들이 연쇄폭발하고, 3연동 대지진으로 열도의 2/3가 침몰해도 독도가 지네들 땅이라고 우길 수 있는지 한번 지켜보겠다. 지금 섬나라 원숭이들 최후의 발악을 하는 거 같은데... 이왕 이렇게 된 거 맘 편히 가지는 게 좋지 않겠나. 누구 말마따나. 그나저나 조국에 대참사가 발생했는데 부리나케 가봐야 되는 거 아냐, 그 인간? 가서 동포들 위로하면서 위에 나온 말 그대로 한 번 더 해주면 되겠네. 또 이런 말도. "내가 어릴 때 지진 겪어봐서 아는데, 여러분 그거 다~ 주님을 영접하지 않아서 생긴 일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일본은 과거 우리의 지맥을 끊기 위해 경복궁 앞에 총독부를 짓고 그것도 모자라 그 지하에 석주를 박은 것이 철거 공사 중에 드러났다. 일본은 이 총독부 건물 철거를 정부 및 민간차원에서 한사코 만류했었다. 그리고, 소설에 따르면 온 국민이 불심의 힘으로 외적을 물리치려고 만들었던 세계문화유산 '팔만대장경'에도 손을 대 일부를 훼손시켰다. 또한, 조선을 무너뜨리기 위해 그들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집요함을 발휘한 연구로 알아낸 또 하나의 조선을 지키는 신령한 힘의 실체를 간파하고 접근했으니 3가지 보물 가운데 북악의 지기와 팔만대장경 외 남은 하나는 무엇인가. 그들은 깊은 연구를 통해 드러난 그 실체를 인정했지만 관련연구들을 비공개로 했으며 그렇게 감추어진 자료들은 오늘날까지 어딘가에 묻힌 채로 남겨져 있다.

우리는 아직도 일본으로부터 입은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고 있다. 그들은 절대 우리를 근대화시키기 위해 철도를 개설한 것이 아니다. 우리로부터 빼앗은 곡식과 쇠붙이 등을 섬으로 빼내가기 위해 조선인들을 동원해 만든 것이다. 그리고, 해방이 되던 시점에 이 나라에 있던 돈을 엄청나게 빼갔고, 남북분단도 근본적으로 그들이 치밀하게 획책한 것이었다. 그들은 그런 놈들이다. 그들은 왜 그렇게 우리나라를 철처히 경계했을까. 도대체 무엇이 그렇게 두려웠을까. 아니면 열등감의 폭발이었나. 앞으로의 시간에서 우리는 반드시 저들과 결산을 해야하고, 청산해야 할 것이 남아있다. 계산은 정확해야 한다.

이번 열도대지진과 일련의 진행상황을 보구서 생각나는 점을 적다보니 너무 일본쪽으로만 얘기한 점이 없잖아 있는데 소설에서는 교황과 관련된 '파티마 제3의 예언'이 카톨릭계와 맞물려 소재의 일부분으로 등장하기도 하며 총성없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작금의 혼란한 국제금융 시장에서 발군의 해킹실력으로 큰 손의 거대하고 검은 음모에 맞서는 천재들의 활약이 흥미진진하다. 과연 21세기 대한민국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by 케찹만땅 | 2011/03/26 13:08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494896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1/03/26 23:03

제목 : 최후의 경전 - 김진명 저
최후의 경전 - 김진명 지음/새움보통, 사람들에게 '13'이라는 숫자는 불길한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날이 금요일과 겹치면 사람들은 더욱 그런 느낌을 강하게 여기는 경향이 있는데, 혹자는 이 13이라는 숫자가 대중들에게 이런 식으로 인식되게된 데에는 '성배'에 관해 의미있는 정보를 얻었던 초기의 템플 기사단이 국왕의 음모에 휘말려 처형당한 날로 역사에 남겨졌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역사적으로 불행했던 일이 그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