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12와 함께하는 야식, `짜짜로니`와 `간짬뽕` 그리고 `계란우동`

유로 2012도 이제 4강 준결승과 대망의 결승전만 남았으니 총 3경기를 앞두고 있네요. 월요일 새벽에 잉글랜드와 이탈리아의 대단했던 연장전과 승부차기 이후 이틀이 지나 28일 새벽에 포르투갈과 스페인의 빅매치가 벌어집니다. 이번 대회는 골도 많이 터지고, 골키퍼들의 능력을 비롯해서 선수들의 수준도 높아 지루한 경기가 없어 좋더군요. 특히 그동안 경기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던 국가들의 시합을 볼 수 있는 점이 제일 좋습니다.

생중계 사수는 축구팬의 기본이다라는 말까지 나올만큼 놓치기 아까운 이벤트지만 지난 남아공 월드컵때도 그렇고 경기가 오밤중에 열리니 이것이 문제. 일단 드라마를 보는 시간까지야 기본이지만 문제는 그 다음. 경기 시간 새벽 3시 30분까지 4시간 이상을 보낼 방법을 강구해야 하겠지만 우째 이럴 때는 시간이 더 안가는지. 잠이라는게 안 자려고 버티면 오히려 더 쏟아지는 이상한 거시기.

일단 잠을 한 숨 자는 방법이 있겠지만 이건 그대로 다음날 아침에 눈을 뜰 공산이 커서 실패할 확률이 높으므로 패쓰~. 그렇다면 계속 뜬 눈으로 있어야 하는데 시간을 보내기 위해 생각한 방법 중 한 가지가 바로 야식 생각이 나지 않을 수 없져. 새벽까지 있으면 출출하기에... 비빔면처럼 매운 거 좋아한다면 야식으로 간짬뽕도 있답니다.

 

그 다음 방법은 영화 한 편 관람. 그간 생각만 하고 보지 않았던 작품들 중 한 편씩 감상하는 겁니다. 아니면 게임을 해도 좋을테고. 다만 책읽기는 권장하지 않습니다. 잠이 올 확률이 커서리. 비빔면과 간짬뽕에 이어 다음으로 선택한 짜짜로니. 짜장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날 때 먹어주면 그만입니다.

 

지금이 6월 하순이지만 여기 부산은 계속 흐리고 비도 간간히 오면서 바람이 너무 불어 춥네요. 겨울을 제외하고 봄부터 가을까지는 추위를 타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옷을 껴입고 있는 현실. 보일러는 좀 오버고, 밤에 옥돌전기매트에 불켰으니 이건 뭐...

그래서 오늘 야식은 국물이 끝내준다는 그 생생한 국물우동을 정말 오랜만에 먹어봤지요. 여기에 계란을 넣으면 바로 계란우동이 됩니다.

by 케찹만땅 | 2012/06/27 23:31 | 맛있는 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11887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