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2', "장혁-이다해 확정, 헤니-강지영 협의중" 공식발표

블록버스터 첩보액션 '아이리스2' 제작사가 장혁, 이다해, 오연수, 김영철, 김승우, 김민종, 임수향 등 1차 캐스팅이 확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 아이리스2'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이하 태원)는 19일 오후 "드라마 '아이리스'의 두 번째 이야기의 주역으로 장혁, 이다해, 오연수, 임수향과 '아이리스'의 원조 멤버인 김영철, 김승우와 '아이리스'의 스핀오프 드라마였던 '아테나: 전쟁의 여신'의 김민종이 캐스팅을 확정지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태원 측은 "장혁이 분한 유건은 경찰출신의 NSS TF-A팀 팀장으로 백산과 '아이리스'를 둘러싼 사건을 맡아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던 중, 자신의 인생을 바꿀 운명적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이라며 "따뜻한 인간미가 넘치는 모습에서 차갑고 냉철한 모습까지 극과 극을 연기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다해는 권총사격 금메달 리스트 출신의 NSS TF-A팀 요원인 지수연으로 분해 본격 액션연기를 펼친다. 평소 엉뚱한 모습이다기도 임무에서는 남다른 실력을 발휘하며 홍일점 현장요원으로서 이제껏 선보인 적 없는 강렬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

또한 오연수가 맡은 역할은 NSS부국장 ‘최민’. 펜타곤 출신의 엘리트 요원으로 NSS를 다시 강력한 비밀첩보기관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대통령과 담판까지 지어가며 NSS의 개혁을 이끄는 캐릭터로 남성적인 집단에서 펼칠 그녀만의 카리스마가 기대된다.

'신기생뎐' '아이두 아이두' 등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였던 임수향은 '아이리스' 소속의 여성 킬러로 분해 또 한번의 변신을 시도한다.

태원 측은 "여기에 현재 할리우드 영화와 중국에서 진행중인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다니엘 헤니가 20일 태국에서 귀국, 태원엔터테인먼트와 최종 스케줄 등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태원 측은 "한류의 주역인 여성 그룹 카라의 강지영이 합류에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고, 비스트의 윤두준, 엠블랙의 이준 역시 신선함을 더해 줄 캐릭터로 협의 중인 상태"라고 전했다.

'아이리스2'는 2013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오는 10월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 박재덕 기자

by 케찹만땅 | 2012/09/19 20:50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13830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