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사능 비상... "2~3년 뒤 최고치 이를 듯"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일 년 반이 지났지만, 일본은 여전히 방사능 비상입니다. 특히 하천과 바다, 그리고 토양오염은 갈수록 더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일본 도쿄 근교의 지바현 가시와시 오쓰 하천입니다. 하천 접근을 막는 줄이 쳐져 있고, 방사능 오염이 심하니 들어가지 말라는 경고판도 곳곳에 세워져 있습니다. 일본 환경성 조사 결과 최근 이 곳에서 기준치를 훨씬 넘는 2만 200베크렐의 방사능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빗물에 씻겨 내린 방사능 물질이 계속 하천 토양에 쌓이면서, 오염 수치가 올라간 것입니다.

[주민 : 방사능 오염도가 높게 나오고 있어, 상당히 걱정이 됩니다.]
하천이 합류하는 데가누마 호수 토양에서도 세슘 검출량이 늘고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때문에 낚시와 물놀이 행락객의 발길이 끊기면서, 이렇게 호수주변 유원지는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가와무라/데가누마 호수 어업협동조합 조합장 : 조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어민들의 사활이 걸릴 정도로 피해가 큰 상태입니다.]
바다의 토양 오염도 심각합니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250km나 떨어진 도쿄 앞바다인 도쿄만 해저 진흙에서도, 지난 4월 기준치인 8천베크렐를 훨씬 넘는 2만 7천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오염물질이 계속 쌓이고 있어 2~3년 뒤에 오염도가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야마자키/일본 긴키대 생물공학과 교수 : 방사능 세슘이 해양 진흙에 강하게 붙어 있어, 간단히 떼어낼 수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해저 미생물 등을 통해 방사능 세슘이 물고기나 조개에 축적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SBS / 유영수 도쿄 특파원

by 케찹만땅 | 2012/10/02 00:1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1406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