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만에 꺼낸 `샤파 연필깎이`로 책 읽다 말고 연필 깎기.

가끔 뭐 하다가 엉뚱하게 딴 짓 하고 있을때가 있죠. 우연하게 먼지 수북하게 쌓인 연필이를 발견했더니 책 읽다 말고 옆에 연필도 있고 해서 하나 깍다가 문득 진열장 속에 있던 연필들 죄다 꺼내서 모두 으니까 오랜 만에 옛날 생각 납니다.

먼지가 좀 많이 묻었지만 털지 않은 건 그러니까 그만큼 오래되었다는 걸 강조(?) 하고자 하는 것 외에 귀찮기도 해서인데 아마 이게 더 적절한 이유인듯 ㅡ.ㅡ 옛날에 집집마다 이런 연필이가 하나씩 쯤은 다 있었겠죠. 어릴 때 만화잡지의 표지를 넘기면 맨 앞에 부루마블 게임과 함께 광고 페이지를 장식하던 띠띠폭폭 샤파 연필이. 나중에는 그때 벌써 전기로 깍는 기차모양의 전동 샤파도 나왔는데 친구 집에서 전기 코드 꼽아서 연필 는 거 보고 엄청 신기했다는.

그때 이 연필이가 너무 갖고 싶었지만 당시 용돈 수준에 비해 많이 비쌌던데다 마침 샤프가 나와서 여기에 마음을 빼았겼던 관계로 좀 더 크고 난 다음에 용돈을 모아 마침내 장만한 감격으로 몇날 며칠 연필만 고 있었던 전설로 남은 기억을 더듬으며 연필 하나 투입~!

자, 이제 레버를 돌려야겠죠. 신나게.. 어릴 때는 저거 돌리는게 어찌나 재밌던지.

심이 두꺼운 색연필도 너끈하게 잘 아줍니다.

너무 작아서 이제 을 수 없는 한계 크기에 다다른 몽당연필.

그러고 보니까 연필 좀 씹던 같은 반 친구들도 생각나는데 아무리 해도 나는

연필 씹는게 이해가 안됐음. 연필을 왜 씹나? 한 번 물어보니 돌아온 대답은.. 그냥.

왠지 이렇게 인 뾰족한 연필들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이상하게도

쪼뼛한 심으로는 글씨가 잘 써지는데 쓰다가 무뎌지면 또 글씨가 안써진다는. 나만 그런가?

세상의 모든 연필들이여, 나에게로 오라. 샤파의 위엄~!

갑자기 책 읽다 말고 웬 연필기에 열중을 했을까. 이게 다 저

`평행우주` 때문이라는. 도대체 무슨 내용이 들어있길래. ㅋ 두께도 엄청 두꺼워요.

일단 눈에 띄는 연필 몇 개만 았지만 책상 서랍과 장롱 안을 열어보면

연습장, 공책, 연필, 지우개, 샤프, 볼펜 기타 등등... 완전 문방구 수준인데

언제 이렇게 쌓였지.

4살인가 5살 때 독일 갔다온 큰 누나가 선물로 레고 블록과 함께 가져온 연필 몇 다스.

그때는 참 귀했던 거라 아껴쓴다고 했던게 아직까지 남아있지만 이게 마지막입니다.

이거 보는 사람마다 눈독을 들이느라 꼭꼭 감춰두고 하나씩 썼다는. ^^

한 번씩 열어보면 어느새 수북이 쌓인 찌꺼기.

다들 이거 버리기 귀찮아 했던 기억들이 있을꼬야.

by 케찹만땅 | 2013/03/08 16:26 | 사진과 이야기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1724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7/03/08 17:36

제목 : 몽당연필 끼우개 홀더
새학기가 시작되고, 학용품에 관심을 갖는 시기가 되었습니다. 작년에 방 정리하다 갑자기 생각나서 쓰던 연필들을 모아보니 한 뭉탱이 수북히 쌓이던데 그 중에는 몽당연필들도 많네요. 손으로 쥐고 쓰기 힘들만큼 짧아진 연필도 있고, 아직은 좀 더 쓸 수 있는 연필도 있고 해서 얘들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갑자기 몽당연필 사이를 비집고 들어온 이건 뭘까요. 여기에 짧은 연필을 끼워서 쓰니까 딱 맞습니다. 혹시나 해서 보니 오픈마켓......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7/06/22 00:29

제목 : 나침반 겸용 연필깎이
인터넷에서 우연히 휴대가 가능한 작은 연필깎이를 보고 아주 오래 전에 쓰다 언제부턴가 사용을 하지 않고 그냥 놔둔 연필깎이를 꺼내봅니다. 확실히 학용품 천국이야~. 위에는 나침반이고 아래가 연필깎이. 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썼으니까 거의 유물 수준인데 이래 보여도 독일제. 레버를 돌리는 샤파 연필깎이보다는 좀 불편하지만 요령이 조금 붙으면 이걸로도 연필이 잘 깎입니다. 좋은 점은 샤파로도 안 깎이는 아주 짧은 길이까......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