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입자물리연구소 "힉스 입자 발견 확인"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는 14일(현지시간) 지난해 발견한 것이 '힉스 입자'임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CERN 조 인칸델라 연구팀장은 "어떤 종류의 힉스 입자인지 알아내려면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지금 갖고 있는 것이 힉스입자라는 점은 명확하다"고 말했다.

CERN 과학자들은 지난 해보다 2.5배 많은 데이터를 추가 분석해 지난해 발견한 새 입자가 힉스 입자라는 사실을 최종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CERN 측은 지난 7일 “새로 발견한 이 입자가 힉스일 가능성이 아직은 99.6%에 그친다”며 “맞을 확률이 99.9%가 될 때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공식 발표를 유보한 바 있다.

과학계는 세상의 모든 물질과 세상을 움직이는 힘이 16개의 입자와 이들 입자에 질량을 부여하는 ‘힉스’ 입자로 구성됐다고 추정해 왔다. 그동안 모든 입자가 실험적으로 입증됐으나 이 힉스 입자 만은 증명되지 않아 과학자들의 속을 태워왔다.

 

by 케찹만땅 | 2013/03/14 23:5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17365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3/03/15 14:00

제목 : 보다 높아진 `힉스(Higgs)`입자 발견 확률
LHC 실험을 통해 신의 입자라고 불리는 힉스 보존(Higgs boson) 발견의 가능성에 대한 중간 보고. 아직 최종결과가 나올려면 올해 말까지 기다려야겠지만 지난 번보다 더욱 진전된 보고가 오늘 나왔다. 인류는 우주의 비밀을 풀 실마리를 잡게 되는가. 힉스를 확인하려면 원형 파이프처럼 생긴 거대한 입자 충돌기를 이용해야 한다. 충돌기의 한 지점에서 양 방향으로 광속에 가깝게 양자를 쏘면 양자가 엄청난 에너지(14TeV·테라전자볼트......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