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대전 Z 외전

CLOSURE LIMITED & Other Zombie Tales

관객 수 300만을 넘어서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좀비영화 `월드 워 Z`의 원작소설 `세계대전 Z`의 외전은 책의 크기가 작고, 130여 쪽의 아주 얇은 두께 속에 '클로저 리미티드'를 비롯해 원작에서 언급되지 않은 총 4개의 짤막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원전은 읽어보지 않았지만, 영화를 재미있게 봐서 외전에 관심이 갔는데 가격도 착합니다. 이거 주문하니까 위대한 개츠비 미니책도 주네요.

눈에 거슬리는 문장도 두어 개 보였던 작품에서 독특한 점은 좀비로 인해 촉발된 재앙을 다른 의미로 받아들이는 존재의 등장과 그들의 시각을 꼽을 수 있겠다. 인류에겐 말 그대로 절멸의 위협에 직면한 바이러스 같은 좀비들의 습격이 다름아닌 전쟁이었고, 오랜 세월 좀비라는 존재를 우습게 깔보며 소 닭보듯 했던 그들이지만 이번엔 좀 아니 무척이나 다르다.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Heroes of Might and Magic) 3에서는 좀비와 함께 이들이 네크로폴리스에서 언데드 군대를 이루는 매우 막강한 요소로 전투력이 상당히 강했다. 좀비들은 그 숫적 우위로 위력을 발휘하지만 이들은 부활이라는 능력으로 적들의 간담을 서늘케하며 힘을 뺐다. 네버윈터 나이츠(Neverwinter Nights)의 2번째 확장팩 `호즈 오브 디 언더다크(Hordes of the Underdark)`에서도 주인공이 밧줄을 타고 내려간 던전에서 마주치게 되는 이들은 게이머에게 절망감을 동반한 공포를 심어주기에 충분하다. 그 저음의 목소리도 목소리지만 죽여도 죽여도 다시 살아나 악착같이 덤비는 그들이 있던 그 던전은 바로 '절망의 계곡'에 있는 사악한 사원이었다.

처음 이 사태에 별 반응없이 시큰둥하더니 그 다음에 전기가 없어진 세상에서 잠시 옛날의 향수를 즐기다 어느 순간부터 분위기의 심상치 않음을 감지한 그들도 결국 전쟁에 참여하지만 그건 인류를 위한 것이 아니다. 그리고, 좀비의 몸뚱아리에서 나오는 물질은 그들에게 치명적이며 그 엄청난 숫자의 압박은 밤을 새도 부족하다. 그런데 세월의 지겨움 속에서 모든 것에 권태를 느끼던 그들이 이 전쟁에 참여하게 되는 그 이유는 무엇일까?

by 케찹만땅 | 2013/07/05 16:29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19299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3/07/05 16:50

제목 : 월드 워(World War) Z, 대규모 스케일의 ..
''휴대폰을 끄는 매너를 지켜주기 바랍니다...'' 사람들이 `좀비`에 열광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을건데 어쨌든 꼭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희박한 좀비가 아니더라도 만약 파국적인 대재난이 인류와 지구를 덮친다면 제일 문제가 되는 곳은 대도시일 확률이 높다. 지금과 같은 시절에 그런 상황에서 누가 누굴 도와줄 것인가. 그래서인지 결국은 가족이라는 건데 주인공은 정상적이고 단란한 가정을 꾸려가는 가장으로 나오지만 다른 관점에서 이혼을 했다든지 좀비들에......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9/04/09 15:41

제목 : 영화 먼저 보고 읽어본 세계대전 Z
예상은 했었지만 영화의 내용과 원작 소설의 내용은 많이 다르다. 책의 내용과 흐름을 그대로 따랐다간 영화는 별로 빛을 보지 못했을 공산이 크다. 그렇다고 책 내용이 형편없다는 말은 아니다. 단지 책과 영화가 그만큼 다르고 차이가 난다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작품을 읽어보니 생각보다는 내용이 괜찮아서 밤에 조금씩 재미있게 읽었다. 작품에 대한 편견이 좀 있었나보다. 그래서 게임이든, 영화든 책이든 본인이 직접 대해서 느껴보고 판단을 내리는 게......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