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나라는 한마디로 올림픽을 유치할 자격이 없음.

日혐한단체 "올림픽 투표 끝나자마자 시위 재개"

기사 이미지

도쿄, 오사카(大阪) 등지에서 혐한시위를 벌여온 일본 극우단체 '재일(在日)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모임'(이하 재특회)이 도쿄가 입후보한 2020년 하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투표 종료 직후 2개월여 중단해온 반한 시위를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파악됐다.

4일 재특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재특회는 일요일인 8일 낮 12시부터 한인 상가가 밀집해 있는 도쿄 신오쿠보(新大久保)에서 한국학교를 '고교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일본시간으로 8일 오전 도쿄, 마드리드, 이스탄불 등이 입후보한 올림픽 개최지 선정 투표가 있는 만큼 이 예정대로라면 재특회는 도쿄의 올림픽 유치 여부가 확정된 직후 시위를 벌이게 된다.

'한국인을 죽이자'는 등 비이성적 구호를 외치며 한인 상가에 큰 피해를 입혀온 재특회는 지난 6월30일 이후 2개월 이상 도쿄에서 시위를 벌이지 않았다. 이를 두고 일본 정부와 도쿄가 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든 상황에서 재특회의 인종차별적 시위가 올림픽 유치에 악재가 된다는 지적을 감안, 일시적으로 시위를 중단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연합뉴스 / 조준형 특파원

by 케찹만땅 | 2013/09/04 18:52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0137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