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일본산 방사능 식품 검역 구멍

우리나라 정부 하는 일이 다 그렇겠지만 역시 또 한번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단면입니다.

"수입 허용된 일본 농, 수산물에서 방사능 초과 검출"
인재근 의원, 일본 자국민 대상 공표정보 분석 결과 제시

국내 수입이 허용된 일본 농수산물과 가공식품에서 기준치를 벗어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으나 보건당국의 수입제한 대상에 빠져 있어 검역에 구멍이 뚫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재근(민주당) 의원이 일본 수산청과 후생노동성의 일본 내 공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리 정부가 수입을 허용한 지역에서 생산한 농수산물과 가공식품 17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 5월 야마가타현에서 출하한 오가피의 세슘 검출량은 기준치의 4.5배에 달했고, 작년 히로시마현에서 생산한 표고버섯에서는 기준치의 1.7배 수준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 현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산물과 가공식품에 대해 수입을 잠정 중단하지만 인 의원이 제시한 이들 5개 현의 13품목은 현재 수입 금지 대상에서 빠져 있다.

인 의원은 "일본 정부가 우리 보건당국에 전달한 답변서는 내용이 부실하고 무성의로 일관하고 있다고 판단해 일본이 자국민에 공개한 정보를 직접 분석했더니 이런 결과를 얻었다"면서,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방사능 오염 관련 정보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등 대응이 미흡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http://media.daum.net/issue/226/newsview?issueId=226&newsid=20131007145812578

by 케찹만땅 | 2013/10/07 20:20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0560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