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알뜰폰 17일 만에 1만명 돌파, 가장 많이 팔린 건 ‘기본료 1,500원’과 ‘피처폰’

우정사업본부는 24일 “지난 23일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가 1만 118명을 기록해 판매 개시 17일 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하루 평균 595명이 가입한 추세로 우체국 알뜰폰 1만명 가입신청자 중에서 76.2%는 40대 이상 중장년층(7,716명)이었고, 단말기는 일반폰(피처폰)이 4,697대, 스마트폰이 3,019대 판매됐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결과는 국내 알뜰폰 업계에서 유례가 없는 놀라운 기록으로 국민의 통신비 절감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고 특히 판매처가 우체국이라는 점에 중장년층이 몰리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되고 있으며 내년에는 알뜰폰 판매 우체국 지점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우체국 알뜰폰 1만명 돌파에 힘입어 알뜰폰 단말기 부족, 상담인력 부족 등 미비점도 개선되고 있는데다 또한 단말기 고장에 따른 A/S도 강화돼 중고폰의 경우 1개월에서 3개월 이내에 무상으로 처리가 가능하며 신품이면 제조사에 문의하면 된답니다.

가장 인기있는 상품은 월 기본료가 1,500원인 ‘프리티 우정 후불’ 요금제로 4,111건이 팔렸으며 휴대폰 기종으로는 단말기 가격이 저렴한 폴더폰(아이스크림2폰)이 1,263대 팔렸고, 지역별로는 경기·인천 지역이 2,992명(29.6%), 서울 2,328명(23%), 부산·울산·경남 1,300명(12.8%), 대전·충남북 1,082명(10.7%), 기타지역 2,416명(23.8%)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우체국 알뜰폰 1만명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체국 알뜰폰 1만명 돌파하다니, 인기 좋네” “우체국 알뜰폰 1만명, 후속 서비스가 더 좋아지면 완벽해질 듯” “우체국 알뜰폰 1만명 돌파했다니 나도 피처폰으로 하나 들고 다니고 싶네” 등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3/10/24 20:15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0778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3/12/30 13:17

제목 : 우체국 알뜰폰 기본료 1,000원 요금제 출시
13개 요금제 개편. . . 최저 월 기본료 1천원 `합리적인 이동통신` 우체국 알뜰폰 요금제가 기존보다 더 저렴하게 개편되었다는 아주 그리고 매우 반갑고 훈훈한 소식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9일부터 전국 226개 우체국에서 판매한다네요. 기존 18개 요금제 중에서 13개 요금제의 기본료가 인하되고 후불 요금제 또한 확대됩니다. 기본료가 제일 싼건 월 1,000원. 기본료가 있다는 자체가 참 이해가 안되는데, 그동안 이통 3사 기본료 많이 받......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3/12/30 13:19

제목 : 9월 27일부터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알뜰폰과 요금제..
판매가 시작된 첫 날부터 관심과 반응이 폭발적이라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만큼 여지껏 기존 통신사들의 영업과 판매방식, 높은 통신비와 다양한 저가 알뜰폰 정책의 외면에 고객들의 불만이 많이 쌓여왔다는 것을 반영하고 있다고 봐야 하겠죠. 어제 올린 아래 이미지가 작아 단말기와 요금제의 종류를 큰 이미지로 다시 올렸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알뜰한 요금제와 단말기이며 중소......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