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면 땡기는 초콜릿

한 달 남짓 남은 12월 25일을 앞두고 미리 크리스마스~!

 

 

올해는 겨울이 한 달 가량 빨리 찾아오는듯 합니다.

여기 부산은 11월 말이나 12월 초에도 그리 안 추웠는데...


허쉬 초콜릿인데 자이언트라고 적힌 것 답게 하나가

묵직하면서 제법 큽니다.

 

 

어제 뉴스에서 밤사이 눈이 내려 출근길이 힘들거라고 해서

사람들이 일찍 출근했다가 예보가 빗나가 불만들이 많네요.


초콜릿은 스페샬 다크입니다.

 

 

그래도 오후 들어서 저 윗쪽 중부지방엔 눈이 오고,

다른 지방엔 비도 오나 봅니다. 여기 부산 지방은

오전에 비가 좀 오다가 지금은 그치고 해가 나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 춥네요. 퇴근길이 고생길.

 

 

우유가 들어 있어 진한 킨더 초콜릿 맥시.

 

 

초콜릿 풍년이라 한동안 잘 먹을 수 있겠습니다.


혹시 어른과 아이들이 쟁탈전 벌이는거 아냐?

`가위, 바위, 보` 해서 이긴 사람 하나씩 떼먹기 ㅎㅎㅎ


추운 겨울엔 왜 초콜릿이 땡길까요.

 

 

우리나라 일부 과자판매 회사에서 만드는 초콜릿에 일본산 코코아매스가

들어갈지 몰라 원산지가 미국과 독일로 되어 있어 구매했는데 유통기한도

넉넉해서 좋아보이네요.

 

by 케찹만땅 | 2013/11/27 14:31 | 맛있는 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1203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