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원전 바다근처 관측지점서 방사능 또 최고치

ℓ당 180만 베크렐…방출 기준치의 6만배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내 관측 지점의 방사성 물질 수치가 거듭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쿠시마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 바다 쪽 부지에 있는 관측용 시추공(孔)으로부터 지난 12일 채취한 물에서 베타선을 방출하는 스트론튬 90 등 방사성 물질이 ℓ당 180만 ㏃(베크렐) 검출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같은 곳에서 지난 9일 채취한 물에서 검출된 종전 최고치(150만 ㏃/ℓ)를 웃도는 수치로, 방출 기준치(30 ㏃/ℓ)의 6만배다.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의 동쪽에 자리한 이 시추공은 바다에서 약 40m 떨어져 있다. 재작년 사고 직후 초고농도의 방사능 오염수가 누출된 트랜치(전원 케이블 등이 통과하는 지하도)와도 가깝다. 도쿄전력 관계자들은 오염된 지하수를 펌프로 뽑아 올리는 과정에서 트렌치 내부의 고농도 오염수가 지상으로 흘러나오고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연합뉴스 / 조준형 도쿄 특파원

중국이 북미산 `코끼리조개`를 전면 수입금지 했다는데요, 이 코끼리조개는 미국의 북서부 지역이 가장 큰 수출 시장이고, 중국은 가장 큰 수입 국가라고 합니다. 이번 수입금지 조치는 코끼리조개에서 `비소` 성분이 다량으로 검출되었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리고, 검출된 비소 성분은 방사성 물질로써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유출에 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by 케찹만땅 | 2013/12/15 00:4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1436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