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of 나는 꼽사리다를 들으면서 생각해본 연말 돌아가는 세상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 현상부터 시작해서 경제민주화, 철도민영화, 부동산 상황과 전망과

55세부터 먼저 파견직으로 대체(암울합니다)를 다룬 `Return of 나는 꼽사리다` 전격 방송.

 

다들 안녕하지 않다는건 대부분 잘 알고 있는 듯 합니다.

영화 `변호인` 개봉 12일 만에 500만명 돌파를 봐도 잘

알 수 있죠. `응답하라 1994`의 돌풍도 그렇고 모두가

사람사는 세상이 그리운 겁니다.

 

이런 걸 보고 있으면 이명박때 우리 국민들 병신이라고

욕 좀 했었는데 작년 대선은 부정이었고,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세상에 대해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아서 더이상

욕만 하긴 좀 그렇습니다. 다만, 지금은 순진함 = 무지의

개념이 성립하고 이 무지 = 죄가 되는 세상이기 때문에

정부를 믿으면 안되겠습니다. 신자유주의가 바로 이 무지와

탐욕이라는 사람의 습성이 보인 틈새를 잘 파고 든 것이죠.

 

민영화를 안 한다고? 네, 안 한다고 하니 안 하겠지요.

그러다가 내년 언젠가 또 민영화를 추진하면 사람들

"어? 안 한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하면 저들이 과연

뭐라고 할까요.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그건 그때고, 지금은 또 상황이 바뀌었잖은가..."

4대강도 그런식으로 추진했었죠. 항상 그런식이니

더 이상은 새누리의 생리에 속으면 안되겠습니다. 말이

바뀌고, 앞 뒤가 안 맞는 사람들을 위선자라고 그러죠.

 

적지 않은 사람들이 MB의 사기와 삥땅, 그리고

닭의 본헤드와 무소신을 잘 알면서도 지들 집값

떨어질까 두려워 비록 거품일지언정 부동산을

떠받쳐주길 바라며 찍었던 사람들... 과연 부동산이

계속 하락해서 나중에 붕괴 수준에 이르면 그때

반응이 어떻게 나올지 참 궁금한 관전 뽀인뜨!!

by 케찹만땅 | 2013/12/30 15:5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1654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01/04 11:24

제목 : 반가운 `나는 꼽사리다`의 재등장
`Return of 나는 꼽사리다`나는 꼽사리다(나꼽살)이 돌아왔습니다. 원래 1년 전에 세상이 밝아지면서 없어졌어야 했건만, 세상은 밝아지지 않은채 그대로 사라져 버렸던 방송.. 그래서 !! 다시 돌아온 여왕벌 누나와 띨띨이들의 목소리를 아래에서 바로 들어볼 수 있습니다. 시즌 2로 이어질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이번 공개방송의 국민 TV 본부 원본 좌표 주소는 http://www.podbb......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