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별자리, 황도 4궁의 `게자리`(Cancer)

쌍둥이자리와 작은개자리 왼쪽편 사자자리 쪽으로 조금 떨어진 곳에 겨울철의 육각 클럽에는 못 끼지만 나름 존재감을 가지고 있는 별자리가 있으니 그게 바로 게자리입니다. 4등급의 어두운 별들로 이루어져 있는 한 가운데에는 산개성단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거의 좌우대칭 형태였으나 헤라클레스가 밟는 바람에 다리 하나가 떨어져 꼭 옆에서 본 의자 형태 비슷하게 되어버렸습니다.

게자리의 알파별은 `아쿠벤스(Acubens)`로 게의 집게발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별자리 가운데 있는 산개성단을 `프레세페`라고 부르는데 이건 '여물통'이라는 뜻이고 이 성단을 다른 말로 `벌집성단`이라고도 합니다. 이 M44는 겨울 밤에서 플레이아데스 성단 다음으로 밝고 우리은하의 나선팔에 위치하고 있어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성단이긴한데 그래도 500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습니다.

이 성단은 400여년 전 갈릴레오가 최초로 망원경을 통해 보았습니다. 그때 그는 40여개의 어두운 별들이 보인다고 기록했지만 여기에는 17등급 이상의 별이 대략 350여개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게자리의 아래 왼쪽 집게발에는 또 M67이라고 하는 아름다운 산개성단도 있는데 이 성단에 있는 별들이 노란색, 오렌지색, 금색으로 보이는 이유는 100억 년의 세월동안 원숙해졌기 때문이 아닐지.

봄철 별자리 중 `바다뱀자리(Hydra)`에서 소개한 헤라클레스의 2번째 고난을 보면 대가리가 9개나 달린 괴물뱀 히드라와 며칠이 지나도록 혈전에 혈전을 벌이던 그때 헤라클레스를 미워한 헤라가 이 싸움에서 히드라를 돕기 위해 괴물 게를 몰래 2선에서 뒷구녕으로 지원을 보냅니다. 이 게는 헤라의 명령에 따라 헤라클레스가 전투에 정신이 없는 틈을 타 살금살금 땅을 기어 그의 발가락을 물었습니다.

순간 깜짝 놀란 헤라클레스가 스텝이 엉기면서 발을 구르다 그만 게가 밟혀 죽고 그 과정에서 다리 한쪽도 떨어져 나갔습니다. 이후 이 게를 하늘의 별자리로 올린 게 누구인지가 분명치 않은데 혹자는 헤라가 자신의 명령을 충실히 이행한 부하를 별자리로 만들었다고도 하고, 어떤 설명에서는 제우스가 헤라클레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전리품으로 하늘에 걸어놓았다고도 합니다.

by 케찹만땅 | 2014/01/21 19:56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1931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01/21 20:06

제목 : 게자리(Cancer)
동쪽 하늘의 '레굴루스', 서쪽 하늘의 '프로키온', '폴룩스' 사이의 검은 심연에는 천구의 적도와 황도가 지나간다. 그런데, 과연 별들 사이의 공간은 텅 비어 있을까? 나선 은하의 팔들에선 별들 사이의 공간이 비교적 상대적으로 가스와 먼지로 '가득차' 있다. 별들 사이에 있는 장미나 원추성운의 사진에는 이들 구름이 매우 두껍게 나타난다. 그러나 '성간물질(星間物質)'의 평균 밀도는 지구의 대기보다 훨씬 낮고, 대개 세제곱 센티미터당&......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