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역사(History of Time) - 스티븐 호킹

우주와 천체, 그리고 물리학 분야에서 `코스모스(Cosmos)`와 함께 대중 과학서의 문을 여는데 선두 역할을 했던 `시간의 역사`... `코스모스`는 아주 오래전 학생때 구입해서 읽었으나 이 책은 좀 뭐랄까.. 인연이 닿기까지 어느 정도 우여곡절이 있었던 책이었습니다. 대학생 때에는 하고 싶은 것과 사고 싶은 것은 많고 돈은 항상 부족하니 우선순위를 정해야 하는데 그때에는 컴퓨터 공부와 PC 게임에 정신이 팔려있었을 때라 소프트웨어들을 복사할 디스켓과 컴퓨터 관련 및 전공 서적을 먼저 살 수밖에 없었지요.

그러다 보니 주력하는 공부와 관련성이 좀 떨어지는 이 책은 항상 다음에, 다음에로 밀려나 어느 순간 접었다가 또 한번씩 서점에 가면 왜 자꾸 그렇게 눈에 띄던지. 근데, 지금 생각에 그때에도 이 책은 양질의 종이에 가격대가 높았던 걸로 기억납니다. 그것도 구입을 망설였던 이유였지만 어느덧 세월은 흘러 몇 년 전에 도서관에서 빌려 읽을까 하다가 아무래도 소장가치가 있겠다 싶어 구입해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칼 세이건(Carl Sagan)의 저서 `코스모스`가 천문학자의 입장에서 서술되어진 것이라면 이 `시간의 역사`는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이라는 양자이론을 연구하는 물리학자의 시각으로 쓰여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블랙홀(Black Hole)을 깊이 있게 연구한 학자답게 관련 정보들에 관해 심도있는 수준으로 상세한 접근과 자세한 설명이 들어 있는데 무엇보다 이 블랙홀에도 그 종류가 여러가지로 다양하다는 사실이 놀랍고도 아주 흥미롭습니다.


게다가 우리가 흔히 현실에서 인식하는 `실시간`이라는 것은 어쩌면 우리가 우리의 편의상 만들어낸 상상의 산물(!)일 수 있고 거기에 더해 우주적인 차원에서 `허시간`이라는 개념을 도입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주장 역시 다소 파격적이면서 이색적이라 신선한 느낌을 줍니다.

 

책의 내용 중에는 관련 분야의 전공자가 아니거나 양자역학 및 천체물리를 잘 모르는 상태에서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요소와 부분도 있고, 저자가 다른 학자들과는 견해를 달리할 뿐만 아니라 자신이 예전에 내린 결론에 대해서도 주장을 번복하는 설명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전의 연구에서 내린 결론에 대하여 잘못된 점이 있다는 점을 솔직하게 인정을 하고 있는데 학자이자 과학도로서 이러한 모습에 존경이 갑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또한 시간의 역사입니다.
 

 

1988년 발간된 이 책은 모두 40개 국어로 번역되어 900만 부 이상 팔려 세계 출판계에 일대 획기적인 사례를 남긴 책입니다. 당시까지 알려져 있던 우주의 본질에 대한 최첨단의 이론을 다뤄 일반인이 읽기 다소 어려운 내용이지만 그만큼 우주와 천체에 대한 대중의 호기심이 어떤지를 반증해준 것이기도 하겠죠. 초판의 출판 이후 호킹박사가 이론을 이용해 제시한 예측들이 관측장비들에 의해 상당부분 뒷받침되었고, 이렇게 이루어진 새로운 발견들과 또 그걸 바탕으로 한 새로운 이론들을 포함시키기 위해 증보판 `그림으로 보는 시간의 역사`로 거듭났습니다.

개정판에서는 기존에 비해 서문도 새로워졌고, `웜홀(Worm Hole)`과 `시간여행(Time Travel)`에 관한 새로운 장이 추가되었으며 기존의 챕터들도 새롭게 갱신되었습니다. 설명의 이해를 돕는 240점 이상의 원색으로 된 그림과 허블 우주망원경 외 인공위성으로 찍은 사진들, 컴퓨터로 처리한 3차원 이미지들도 같이 들어 있습니다. 아래 태그에서 `스티븐호킹` 클릭하면 다른 관련 저서들도 볼 수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4/01/25 21:36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3)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198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01/25 21:38

제목 :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
코스모스 - 칼 세이건 지음, 홍승수 옮김/사이언스북스국민학교 다니던 4학년 때인가 담임 선생이 이 책을 소개하던 기억이 나는데 그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 읽기에는 난이도가 상당한 책이었다. 지금 초등학생들이야 그때의 학생들 보다는 더 영리하겠지만 그렇다고 이 책을 읽기엔 그 내용이나 분량이 부담스럽다. 그런데... 그때 이미 이 책을 읽은 애가 있었던 모양이다. 오잉 O.O 신동인가?...어찌됐든 선생님 이야기를 들으면서 '나한텐 딴 동네......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4/11/16 12:33

제목 : 시공간의 미래 -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대중강연을 엮..
책을 읽다 보면 특정분야에서 씨리즈는 아니지만 마치 지난 번에 읽었던 책 내용의 연장선상에 있는 듯한 다른 작품을 접할 때가 있다. 또는 어떤 책을 읽고 생겼던 궁금증에 대한 점을 설명하거나 논하고 있는 다른 책이 우연히 눈에 들어올 때도 있는데 과학분야 그 중에서도 물리학계의 첨예한 논점 중의 하나로 남아있는 `시간여행`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는 이 책은 탁월한 과학자에게 환갑을 기념하여 심포지엄을 헌정하는 관습에 따라 2000년 6월, 캘리......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03/14 13:32

제목 : 호두껍질 속의 우주 (The Universe in ..
최초의 빅뱅(Big Bang)이 있고나서 지금도 시시각각 엄청난 속도로 모든 것으로부터 서로가 멀어지는 우리 우주가 완벽하게 대칭적이어서 어느 곳에서나 완전하게 균일한 상태였다면 우리가 속한 이 우주는 광활함만을 가진채 말 그대로 아무것도 볼 게 없었을지 모른다. 초기 우주의 서로 다른 영역들 사이에서 나타난 아주 미세한 차이로 인해 밀도가 더 높은 영역에서 추가적인 중력에 의해 팽창이 멈추고, 자체 중력으로 다시 붕괴해서 현재 우리가 볼 수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