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분향소 '조문 연출' 논란 할머니, 청와대측이 현장에서 부탁

박근혜가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위로한 할머니는 유가족이 아닌 현장에서 동원된 인물.

이른바 '조문 연출' 의혹에 등장하는 메니큐어 할매가 실제로 청와대 측이 당일 현장에서 바로 섭외한 인물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문 연출 의혹의 핵심은 '박근혜가 지난 29일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했을 때 위로한 할매가 유가족이 아니라 정부 측이 동원한 인물'이라는 것입니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30일 "미리 계획했던 건 아니지만, 청와대 측이 당일 합동분향소에서 눈에 띈 해당 노인에게 '부탁'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노인이 유족인지 아닌지, 확인은 안 했다"고 전하며 그 부탁이란 '박근혜가 조문할 때 가까이서 뒤를 따르라'는 것이었습니다. 여기에 대해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분향소에는 조문객도 계셨고 유가족도 계셨고 일반인들이 다 섞여 있었기 때문에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고, 그 가운데 한 분이 대통령께 다가와 인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민 대변인은 "연출을 해서 득될 게 아무것도 없다"며 "연출은 절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받드! 그러나... 지난 29일 박근혜가 합동분향소를 방문한 시점은 일반인 조문이 시작되기 1시간 전인 오전 9시쯤이어서 일반 조문객들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실제로 조문 동영상을 살펴봐도 박근혜는 '나 홀로' 분향을 한 것으로 나옵니다. 그 동영상에는 피해자 유족들의 거친 고함과 욕설도 담겨져 있습니다.

"분향소에는 조문객도 계셨고 유가족도 계셨고 일반인들이 다 섞여 있었다"는 민경욱 대변인의 해명이 설득력이 떨어지는 이유입니다. 민경욱 대변인 이 사람부터 어떻게 좀 해야겠음. 대단히 유감스러움.

노컷뉴스 특별취채팀 보도내용.
http://www.nocutnews.co.kr/news/4016994

 

해당 영상을 보고 각자 판단을 해 보시길. 근데, 이 영상 청와대 제공이래~...

어.. 근데, 어느새 지워졌네

 

by 케찹만땅 | 2014/05/01 12:5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302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