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김현 의원 폭로 , 안행부 국방부 상황보고서 제출 거부

"청와대 측도 최초의 보고시점을 제대로 밝히고 있지 않다"

"박근혜 정부가 사고의 원인과 진상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회에서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김현 의원은 4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사고수습도 제대로 못하는 박근혜 정부가 사고의 원인과 진상을 규명하려는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새정치민주연합 각 의원들이 안전행정부와 국방부 등에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목포해경의 보고를 바탕으로 해양경찰청이 작성해 청와대 및 정부 각 부처에 전파한 상황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지만, 현재까지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이유는 '해경에서 작성한 것이니 해경으로부터 제출받으라'는 것.

김 의원은 "해경 역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어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들게 한다"며 "해경의 상황 보고가 어떻게 이뤄졌기에 극심한 초기 대응의 미비 사태가 발생했는지 살펴봐야 함에도 해경을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측도 최초의 보고시점을 제대로 밝히고 있지 않다"며 "450여 명의 탑승객이 승선한 여객선에서 발생한 사건을 해경이 즉각 보고하지 않을리 만무하다. 사건 발생 40여 분만에 청와대가 최초 인지했다는 건 언어도단"이라며 청와대를 향해 "자료제출을 방해하지 말고, 시간벌기로 적당히 무마하려 한다면 더 큰 국민적 분노를 불러일으키게 될 것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by 케찹만땅 | 2014/05/06 14:0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3091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