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어도비, 한중일 오픈소스 글꼴 '본고딕' 서체 공개

개발자들 언어에 상관없이 하나의 통일된 서체 사용 가능

16일 한국어도비는 한국어, 중국어 번체와 간체, 일본어와 라틴어, 그리스어, 키릴 자모까지 지원하는 본고딕을 출시했습니다. 아파치 2.0 라이선스를 적용받는 오픈소스 글꼴로 영문 폰트의 명칭은 'Source Han Sans'.

본고딕은 폰트 하나로 한, 중, 일 언어 글꼴을 모두 지원하는 서체 모음이며 널리 사용되는 '소스 산(Source Sans)' 폰트의 라틴어, 그리스어, 키릴 자모까지 포함하는데 구글과 국내 산돌커뮤니케이션 등 동아시아 글꼴 제작사와 협력해 만들어졌습니다. 단일 서체 모음이 한중일 언어를 모두 지원한다는 점에서 이례적이고, 이번 프로젝트는 전 세계 디자인 및 개발 커뮤니티 간 협업을 돕는다는 목표로 시작돼 100여 명에 이르는 개발자와 디자이너가 참여했으며 3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됐습니다.

어도비 측은 “디자이너와 컨텐츠 제작 개발자들은 글로벌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인쇄물이나 웹 파일을 만들 때 언어에 상관없이 하나의 통일된 서체를 사용할 수 있게됐다”면서 “언어별로 사용 가능한 서체를 찾아야 하는 불편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본고딕은 단일 서체 모음 안에서 15억 인구가 사용하는 지역별 언어를 지원하는 첫 오픈 소스 서체 모음이다. 모바일 기기 화면과 인쇄물 모두에 적합하게 디자인됐으며 총 42개에 이르는 모든 서체에서 7가지 굵기로 제공됩니다.

본고딕 글꼴의 원본 소스 파일을 원하는 웹사이트 관리자, 개발자나 서비스 업체 관계자라면 오픈소스 프로젝트 협력 사이트 '소스포지'와 '기트허브'의 다운로드 페이지에서 소스파일을 무료로 내려받을 수도 있다.

 

기사참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0716101330&type=xml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E41&newsid=01902406606155176&DCD=A00504&OutLnkChk=Y

by 케찹만땅 | 2014/07/16 17:13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4103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