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여고 탐정단 3회에 잠시 나왔던 음악

안채율이 아침 등교할때 교문에서 미도가 이어폰 빼앗는 장면에 잠시 나온 노래.

시작하기 전 이게 무슨 CF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패러디 ㅋㅋㅋ

윤미도의 속삭임. "치킨 시켜, 당장 치느님을 영접해~"

by 케찹만땅 | 2015/01/01 11:38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6222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1/09 16:59

제목 : 괜찮게 시작한 선암여고 탐정단 첫 회.
선암여고 탐정단 보면서 부러웠던 것은 국민학교 다닐때 한 반 학생 수가... 73명. 비라도 오면 매캐한 분위기에 콩나물 시루가 따로 없었고, 중학교에서는 60명, 그나마 고등학교땐 줄어서(?) 53명. 졸업할 때 신입생으로 들어온 1학년들 한 반 정원이 30명인거 보고 격세지감을 느꼈는데 이제는 고등학교 한 반 인원이 20명으로. 그 시절에 이렇게 공부 함 해봤더라면. 근데, 이러면 수업 시간에 졸 수가 없겠엌. 학교 다닐때 매주 월요일 아......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1/09 17:00

제목 : 왕따 해결사, 선암여고 탐정단
그것이 알고싶다의 선암여고 탐정단 버전. 오늘의 주제는 왕따... 배경음 제대로 깔린 어두운 조명 아래 윤미도의 "그런데 말입니다." 이어지는 진실 게임에 등장한 얼굴 가린 모자이크 제보자의 육성 증언. 거기다 완벽함을 더하는 물증 확보를 위한 과학 수사..? 그런데 아까 그 제보자는... 이, 이러면 배배배 배신이야~. 어쭈, 너가 제보자냐? 암튼 왕따 사건 해결. 하지만 바로 이어 새로운 사건이 등장하니 갑자기......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