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통신위, 인터넷 속도 차별 금지 "인터넷은 매우 중요한 수단"

'망중립성 강화' 규정 확정. 속도차별 금지

역시나 공화당 놈들은 반대표를 행사했군요. 양키들도 기가 팍팍~ 하면서 돈 좀 벌어야 할낀데 배아프게 됐군. 통신업체와 공화당은 정부가 시장의 자율성을 해치고 시장에 지나치게 개입하는 것이라며 반대했다니 역시 신자유주의를 신봉하는 자본 버러지들 답군. 그래놓고 이것들은 지들 손해볼 땐 정부의 즉각적이고도 적극적인 개입을 주장하는 놈들이라서.

새 규정의 핵심은 통신업체가 별도의 대가를 받고 특정 콘텐츠의 전송 속도를 빠르게 해 주는 이른바 '급행 차선'(fast lane)이나 서비스 종류에 따라 합법적인 콘텐츠를 차단 또는 속도를 느리게 하는 것을 금지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톰 휠러 FCC 위원장은 표결에 앞서 "인터넷은 누구나 자유롭게 의사 표현을 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면서 "인터넷은 너무 중요해 통신업체들이 관련 규정을 만들도록 허용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5/02/27 11:50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6800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6/28 17:42

제목 : 기가 인터넷 필요없으니 재수없는 KT는 그냥 꺼지라..
KT, 인터넷요금 부분 종량제 추진, 10배 빠른 ‘기가인터넷’ 추진하며 정부쪽에 ‘부분 종량제’ 도입 문의. 투자비 4조 5천억원 조기회수 노려 2000년대 초반에 인터넷 종량제로 그 난리 브루스를 쳐놓고, 이제 LTE 요금처럼 교묘~하게 부분적인 종량제를 또 다시 추진할려고 하는가 봅니다. 이런~, 브라질 월드컵 중에 우라질 소식이 있나!! 한겨레 단독보도에 따르면 KT 관계자는 “초고속인터넷을 속도별로 세분화해......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