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크라이튼의 `쥬라기 공원` 1991년 출간

이 소설이 영화화 된지도 벌써 20년이 되었고, 2001년 3편에 이어 올해 6월 4번째 씨리즈가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예고편을 보고서 생각나 책장 한 켠에 계속 묵혀 있던 두 권짜리 책을 꺼내봤는데 1991년에 나온 책으로 그 당시 컴퓨터와 함께 막 유전공학의 붐이 일면서 관심이 커졌던 생물 공학을 소재로 다루고 있는 작품입니다.

순수한 탐구와 자부심의 대상이었던 과학이 언제부턴가 눈부신 기술의 도약과 더불어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서서히 자본과 손을 잡게 되고, 그렇게 이해관계로 엮이게 되며 이익 창출이라는 공동의 목표에만 전념하게 되면 이것이 어떤 잠재적인 위험과 파국을 불러오게 되는지를 이 작품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결과를 가져오는 존재들은 공룡들입니다.

초식공룡들은 몰라도 2m가 넘는 덩치를 가지고 엄청난 이빨과 발톱의 힘에 점프와 달리기 능력까지 탁월한 벨로시 랩터 무리들, 이들은 집단으로 사냥을 하는 습성과 영리함까지 갖춘 살아있는 생물 무기이고, 거기에 왕건이 티라노 싸우로스가 가세하여 어슬렁 거리고 있는 공원이라면 공짜로 여행시켜 준다고 해도 나는 절대로 안간다네. 절대로.

출간 당시에 이 소설이 주목을 받았던 이유는 컴퓨터 자동화 시스템을 비롯해서 유전공학과 DNA 유전자 염기서열인 지놈(Genome) 프로젝트 그리고, 혼돈 속의 질서를 연구하는 카오스(Chaos) 이론 등을 조명했다는 점 등을 들 수 있겠고, 게다가 호박 속에 오랜 세월 갇혀 있던 고대의 곤충에서 공룡의 유전자를 추출하여 복제하는 기발함이 돋보이며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때에도 영화속에서 보여진 CG 기술이 대단했었는데 20년이 지난 지금은 얼마나 더 향상되었을지. 유전공학을 비롯한 생물학과 공룡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기대되는 작품이겠습니다. 과학과 기술이 인간의 탐욕과 결탁하고, 자본의 유혹이 가세하면 생길 수 있는 부작용들 중에 최악이 어떤 것인지를 여기서는 잘 보여줍니다. 그것도 공룡들이 책임지고 맡아서 보여주니 이보다 더 확실할 수는 없습니다.

이러한 거대 프로젝트에 투입된 자본은 일본쪽 돈으로 나오는데 그때는 일본이 전후 최대의 호황을 구가하던 시절이어서 그렇게 설정된 것이었겠죠. 하지만, 짧게 끝난 거품 잔치는 이 쥬라기 공원이 맞은 파국과 같은 운명으로 전락하여 오늘날 지금까지 그대로 쭈욱~.

"이미 논의되었던 겁니다. 저희 분야에서는 말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상상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빨리 일어나리라고는...."

"우리 인간 종이 흔히 하는 이야기죠. -- 모두들 그런 일이 일어나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그렇게 빨리 일어날 줄은 몰랐다."

by 케찹만땅 | 2015/03/11 18:21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3)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6905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3/11 18:39

제목 : 영화 `쥐라기 월드(Jurassic World)` ..
올 여름 6월 쯤 공원이 문을 연답니다. 티라노 나오시오~. 만약 공룡이 인간 수준의 지능을 가졌다면..? 쥬라기 월드.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4/25 17:19

제목 : 카오스(Chaos) - 혼돈 이론과 무질서 속의 질서
카오스 - 제임스 글릭 지음, 박배식 외 옮김/누림뉴욕타임즈 과학분야 기자인 저자 `제임스 글리크`는 2년 8개월여 동안 200여명의 과학자들을 만나고, 방대한 양의 논문을 참조하여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을 썼다. 미국 출판 당시 1년 이상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유럽과 일본, 대만 등지에서도 과학 서적으로는 유례없는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카오스`는 `혼돈`이라는 뜻이다. 태초의 우주는 이 `혼돈` 그 자체였을 것이다. 이 초창기의......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6/11 22:11

제목 : 쥬라기 월드
개봉 첫 날 평일이고, 비도 오길래 영화관에 사람들이 없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관람객들이 많이 들었더군요. 영화는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나 터미네이터처럼 리부트는 아니고, 첫 작품으로부터 20년이 지난 세월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원작에서는 공원이 일반 대중에게 문을 열기전 설립자 `존 해먼드`의 손자들과 일부 초청받은 사람들만 오게 된 코스타리카령 외딴 섬에서 벌어진 일이고, 그렇기 때문에 소설에서는 그때 벌어진 일이 세간에 알려지지 않......more

Commented by 포스21 at 2015/03/12 00:40
벌써 저게 20년전이군요.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15/03/12 15:31
그러게요, 세월이 빠릅니다. ^^ 더불어 90년대가 그리워지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