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장군의 `장계 별책` 소재 확인

임진왜란 당시 왕실에 올린 보고서 모음집

충무공 이순신 관련 유물 중 하나인 ‘장계(狀啓) 별책’의 소재가 확인됐다. 이순신 전문가 노승석 여해고전연구소장은 국립해양박물관에 소장된 ‘충민공계초’를 분석한 결과 그간 분실 상태로 알려진 ‘장계 별책’이 충민공계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장계 별책’은 이순신이 임진왜란 당시 왕실에 올린 보고서를 모은 것으로 일제 강점기 이후 분실된 것으로 추정됐었다.

‘장계 별책’은 난중일기와 함께 국보 제76호로 지정된 임진장초와 별개로 덕수이씨 충무공 종가에 전해지던 또 다른 장계 초본이다. 이순신 사후인 1662년 만든 필사본으로,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이 올린 보고서 68편을 수록했다.별책에 실린 기록은 정조 때 간행된 이충무공전서에 난중일기, 임진장초, 서간첩 등과 함께 포함돼 내용 자체는 이미 알려져 있다. 그러나 원본은 충무공 종가에서 보관하다 1920년대 일제가 이순신 관련 유물을 조사한 이후 행방이 묘연했다.

충무공 종가 관계자는 “집안에 전해져 내려왔다는 유물이 일제 강점기에 없어져 필름으로만 남아 있다는 사실이 후손으로서 매우 안타까웠다”며 “이제라도 존재를 확인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노승석 소장은 “조선총독부가 조선사편수회를 통해 발간한 ‘조선사료총간’에 따르면 일제는 1927년 조선 초·중기 역사를 편수하고 이듬해인 1928년 2월 이순신에 관한 문서와 유물 일체의 촬영을 마친 것으로 기록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충민공계초를 분석하던 도중 1928년 일제가 장계 별책 일부를 촬영한 원판 사진이 국사편찬위원회(국편)에 존재함을 확인하고 충민공계초 실물 내용과 국편 소장 사진을 대조, 둘이 일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편, ‘장계 별책’ 외에 난중일기 초고본 중 을미년(1595년) 일기, 이순신이 생전 사용하던 쌍룡검, 해남 충무사에서 도난당한 이순신 영정, 이순신이 부하들에게 보낸 문건인 감결(甘結), 이순신을 사후 우의정으로 봉한 선조의 교서 등 이순신 관련 유물 5종은 현재 분실된 상태다.

http://studio.donga.com/View?idxno=201504060011&c=00640001


by 케찹만땅 | 2015/04/07 14:10 | 충무공 이순신 장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713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