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묻는다는 건 캥긴다는 증거?

다른 사람들이 무슨 얘기를 했는지가 왤케 궁금할까.

왜 전화를 걸어 다그치며 눈깔을 부라렸을까.

얼마전까지 부패와의 전쟁 어쩌구 하더니만...

썩은 건 썩은 걸로 정화시킬 수 없죠. 그 어떤

드라마보다도 흥미진진하다.

아무런 친분이 없다고 하지 않았나?

목이 탄다, 목이 타.

눈깔을 왜 그렇게 떠?

"저 맘에 안들죠?" 응~..


by 케찹만땅 | 2015/04/13 12:40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7181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