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마린씨티 `영화의 거리`

날씨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습니다. 덥다 덥다 해도 한여름에

비하면 기온과 습도가 낮아서 지금이 딱 좋은 시기입니다.

해운대 마린씨티와 유람선 `티파니`.

이 길이 정비되면서 `영화의 거리`로 조성되었습니다.

거리 길바닥에 그려진 착시 그림.

동백섬 누리마루 앞에 조그마한 등대가 있습니다.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들이 벽에 조성되어 있습니다.

1,700만명을 넘어 역대 최다관객을 동원한 `명량`.

모든 것이 탁트여 시원합니다.

길게 쭉~ 뻗어있는 거리. 식당가라 외식하러 온 차량과 사람들이 많습니다.

인명구조함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바로 앞에 보이는 다이아몬드브릿지 광안대교. 약한 연무가 끼었습니다.

마린씨티 해운대 영화의 거리 조성도.

2번째 착시 그림. 이런 그림들이 좀 더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추억의 로보트 태권 V.

여기에서 웃통 벗고 자전거 타시는 분.

방파제 아래에서 낚시하시는 분.

여긴 뭐가 있을까요.

우리가 보는 건 보통 왼쪽입니다.

영화 배우들의 핸드 프린팅.

잘 만들어진 스파이더맨. '어디에다 거미줄을 칠까'

태권브이와 함께.

요트경기장 저 넘어는 센텀씨티입니다.

영화의 거리는 여기까지입니다.

제니쓰. 높다.

우리나라에서 잘 보기 힘든 간이 숙식차.

무슨 문제가 있는지 도로에서 멈췄습니다.

여기서 잠시 앉아 물 마시며 쉬어가기

by 케찹만땅 | 2015/05/28 16:03 | 전시축제/부산의 명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7549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