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징비록`, 벽제관 전투에 이어 행주대첩

벽제관에서 참패한 명나라 이여송 장군은 후퇴하고,

행주산성으로 진영을 옮긴 권율 장군 휘하 조선군이

단독으로 30,000여명의 왜군과 죽기를 결의하고 싸운 전투.

당시 아군 진영에는 3,000이 채 안되는 군사와 백성들이 있었다는데

그렇다고 행주산성이 견고한 요새도 아니었던 것이 흙으로 쌓아서

만들어진 허술한 산성이었고, 그나마 군사들을 동원해 급하게 만든

목책으로 방비했던 중과부적의 상황.

이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신무기가 있었으니 그것은 `신기전`과

징비록 시작하는 영상에 나온 이것이 뭔고.. 했는데 `변이중 화차`입니다.

거기다 `비격진천뢰`도 사용되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명나라를 물리친 후 쉽게 생각하고, 의기양양하게 쳐들어왔던 왜군은

9,000을 넘어 1만에 가까운 전사자들을 뒤로하고 후퇴했으며 우키다

역시 목숨이 위중한 중상을 입었습니다. 이 놈은 왕성탄에서도 화살맞고

튀끼더니 미꾸라지처럼 잘 도망가네. 나중에 덕천가강(도쿠가와 이에야쓰)

에게 대항하다 패하고 유배당해 쫓겨난 곳에서 늙어 죽었다는데 하여간

명이 참 긴 놈이군. 이름이 좀 웃기네.


by 케찹만땅 | 2015/05/31 11:33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7570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5/31 12:20

제목 : 행주대첩 420주년 기념, 신기전 복원과 발사 시연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인 행주대첩 기념 행사로 신기전을 복원해서 발사까지 하는 행사가 열렸군요. 기억을 더듬어 오래 전 박물관에 갔을 때 이 행주대첩 당시의 전투 상황을 그린 그림들을 봤더니 왜군과 육탄전에 백병전을 벌이면서 얼마나 치열했던지 나중에는 무기가 없어 지붕 위에 올라가 기왓장 깨서 던지고, 행주치마에 돌 날라다 싸우고 해서 행주대첩이라고 했던가 그래요. 나중에 알았는데 그때 이 신기전이 혁혁한 공을 세워 승리하는데 큰 도움이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5/31 23:16

제목 : 드라마 `징비록` 행주대첩 촬영 현장 사진
아마 벽제관 전투의 참패 소식을 들은 선조의 반응은 이럴 듯. 발암수치 급상승!! 3차 평양성 전투는 음력으로 1월, 행주대첩은 2월이니 아직 추울때 벌어졌던 전투지만 6월 초에 방영될 드라마 상에서는 배경이 한여름입니다. 이 더운 날씨에 저런 군사 장비를 착용하고, 전투 씬을 찍는다니. 조선군 진영이면 저기가 행주산성... 좀 빈약해 보이는데. 불멸의 이순신에서도 행주대첩은 나오지 않았던터라 좀 기대를 할까 하지만 그간 징......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