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의 말을 더 믿겠다

WHO '공기 전파' 주의 경고… 보건당국 "가능성 없다" JTBC 뉴스룸 보도.

메르스 바이러스의 공기 전파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지만, 보건당국은 그럴 가능성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세계보건기구, WHO가 지난해부터 줄곧 공기 전파를 주의하라고 경고하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가 홈페이지를 통해 메르스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처음 언급한 건 지난해 1월입니다. 에어로졸이 생길 수 있는 환경에서는 공기 전파를 주의해야 한다는 겁니다. 보통 에어로졸은 5마이크로미터도 되지 않는 매우 작은 액체 상태를 뜻합니다. 환자가 재채기를 하거나, 심폐소생술이나 내시경 등 의료진의 처치 과정에서 에어로졸이 종종 발생합니다. 평택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에서 방역당국의 설명에 부합하지 않는 사례가 계속 나오면서 공기감염에 대한 불안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5/06/12 10:5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7657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