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실리콘 반도체 기반 광 송수신 단일칩 개발

서버나 컴퓨터 칩간 전송 데이터를 빛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나노 인터페이스 소자 연구실 연구팀이 컴퓨터 내 칩들 사이의 데이터 송수신 방식인 전기신호 대신 빛을 집적해 이용하는 실리콘 송 · 수신 단일칩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전기 데이터 전송속도인 라인당 최대 1~2Gbps를 10배에서 40배까지 끌어 올릴 수 있다. 채널당 10~40Gbps 속도를 내는 셈이다. 풀HD급 영화 1편(4GB)을 0.8초에 전송한다. 전송 거리에도 구애받지 않는다. 일반 컴퓨터 환경에서도 광통신 속도를 그대로 구현할 수 있다.

평면상 데이터 광통신뿐 아니라, 3차원 칩 적층 구조에서도 광통신 응용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또 실리콘 칩 간 라인당 속도가 초당 20기가비트(Gb)의 저전력 초고속 광연결 프로토 타입도 선보였다. 실리콘 광 부품시장에 대비한 액티브 광케이블, 고성능 광커넥터, 네트워크 광트랜시버, 휴대기기 등에 적용될 수 있는 저가 실리콘 포토닉스 부품 제조기술도 확보 했다.

ETRI는 향후 이 기술이 컴퓨터 CPU, 메모리 등 미래 컴퓨터 칩에 플랫폼으로 적용되면 비교적 경제성 있는 웨이퍼 수준 양산 공정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고성능 컴퓨터(HPC)나 중앙처리장치(CPU), 메모리, 3차원 IC, 광부품 등 광범위한 산업에 적용할 수 있다. 상용화는 광통신부품 2~3년, 광송수신 단일칩은 5년 내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반도체 회사와 다각도로 접촉 중이다.

전자신문 / 박희범 기자

by 케찹만땅 | 2015/07/08 19:35 | ICT관련 정보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7853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