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 20km 우주엘리베이터서 우주선 이착륙

캐나다의 트로스(Troth)라는 한 우주회사가 지상 20km에 우주엘리베이터를 설치하고 여기서 우주선을 이착륙시키는 방식에 대해 미국 특허를 받았다. 이 방식대로라면 지상에서 쏘는 거대한 3단 로켓을 사용하지 않고도 우주엘리베이터에서 바로 1단 로켓 우주선을 타고 우주여행을 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지구궤도에 이르기 위한 우주선용 로켓 발사비용을 엄청나게 줄여주게 된다.

언젠가 이 방식대로 지상에서 우주엘리베이터까지 가사 우주선을 타고 이착륙하게 되면 우주여행이 비행기 타는 것처럼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 엘리베이터는 풍력에너지 발전과 통신용으로도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트로스가 구상하는 지상 20km높이로 건설되는 우주엘리베이터는 지구상에서 가장 높은 버즈 칼리파 빌딩보다도 20배나 높다.

이 구상을 내놓은 브랜단 퀸 박사는 “우주비행사는 전기엘리베이터를 타고 지상 20km의 탑 끝까지 올라가게 되며 여기서 1단추진 로켓 우주선이 지구궤도까지 갔다가 재급유 및 재비행을 위해 되돌아 오게 된다”고 말했다.

트로스의 우주엘리베이터는 팽창할 수 있는 부분과 플라이휠(속도조절바퀴)를 사용해 역동적인 안정성을 제공하도록 설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의 그래핀이나 카본 나노튜브같은 복잡한 설계를 해왔던 것과 대조되는 부분이다.

우주엘리베이터는 1895년 구 소련의 우주과학자 콘스탄틴 치올코프스키가 최초로 구상한 아이디어다. 그의 제안 이후 많은 우주엘리베이터 설계계획이 등장했다. 어떤 방식을 사용하든 간에 우주엘리베이터를 지지해 주는 힘은 중력중심과의 균형으로부터 온다.

달 궤도위에 설치되는 우주엘리베이터

미국 워싱턴주 소재의 리프트포트그룹(Lift Port Group)은 리본 케이블을 사용하는 우주엘리베이터로 물질,로봇, 그리고 인간까지도 달 표면으로 이동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들은 달 주변에 있는 지구와 달의 중력이 ‘0’이 되는 중간 지점인 라그랑쥬포인트(Lag Range Point)에 정지 우주선이나 우주우주정거장을 두게 된다.

피코그래비티연구소(PGL)로 이름 붙여질 이 우주정거장에서 지구와 마주보고 있는 달 중앙의 시누스메디(Sinus Medii)지역으로 케이블을 늘어뜨리게 된다. 달표면에는 엘시(Elsie)로 불리는 우주엘리베이터 구조물이 설치된다.

이 구조물 설치의 주요 목적 가운데 하나는 달표면에서 광물을 채취하는 것이다. 이 회사는 달탐사로봇을 보내 달 토양에 있는 가치있는 광물을 추출해 낼 계획이다. 여기에는 희토류 광물과 헬륨3 등이 포함된다. 캐낸 광물은 지구로 보내지거나 달에 저장된 채 연료로 사용된다.

전자신문인터넷 / 이재구 국제과학전문기자

by 케찹만땅 | 2015/08/16 13:24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8088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08/16 17:54

제목 : 지상으로부터 10만km 상공의 우주 엘리베이터 건설..
일본 건설업체 오바야시구미(大林組ㆍ이하 오바야시)가 지난 2012년 회사 홍보 잡지에 첫 구상을 발표한 이후 최근 2050년까지 9만 6,000㎞ 상공에 이르는 우주 엘리베이터를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거리는 지구에서 달까지 4분의 1에 해당하는 거리입니다. 우주 엘리베이터는 지구 정지궤도(靜止軌道) 상에 인공위성 등을 띄우고 위성까지 케이블을 연결해 엘리베이터처럼 우주에 물건을 운송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로 SF 문학의 대가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