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세상에서 가장 강한 존재는

바로.. `어.머.니` 입니다.

1997과 1994에 이어 세 번째로 나온 1988은 적잖은 우려와 핸디캡을 안고서

출발했지만 예상과 달리 입소문을 타면서 점점 시청률이 올라가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막장과 재벌이라는 소재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사람` 냄새나는 컨셉과 또 그 시절의 추억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하기 때문이 아닐지.

1988에서도 남편 찾기는 계속되는데 혹시 이 커플 탄생 예고?

오늘 프리미어 12 야구 결승전 미국과의 경기와 동시 시청하게될 응답하라 1988.

by 케찹만땅 | 2015/11/21 16:45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3)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8779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11/21 16:47

제목 : 기억속에 되살리는 추억의 `미드` 외화들
새로 방영하는 `전격Z작전`을 계기로 사춘기 시절 가슴을 설레게 했던 미드들에 대해 간직하고 있었던 기억들이 새삼 떠오른다. 그 중 최강은 단연 `에어울프`. 터보 화염을 내뿜으며 적들에게 다가가 로켓포와 발칸포를 마구 쏴주면서 적의 헬기는 물론 날아오는 미사일까지 교란탄으로 회피하고 전투기까지 잡던 이 헬기가 그땐 천하무적의 최강으로 보였는데 ^^우리의 주인공 `호크`. 도미니크 아저씨하고, 환상의 팀을 꾸려나갔더랬지. "호크, 미사일 날라와......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11/21 16:48

제목 : 최근에 찍힌 2개의 태양이 떠오르는 사진들
렌즈 플레어라고만은 할 순 없겠고, 조작이나 합성이 아니라면... 그건 그렇고 비젬 좋은데.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11/28 02:11

제목 : 응답하라 1988의 세심함.
지금이야 너무 당연한거지만 그때만 해도 사랑한다는 말을 선뜻 표현하지 못하던 시절. 이걸 표현하는 세대와 그렇지 못하는 세대로 나뉘었던 그때는 정말 그랬었지요. 이 분, MBC 뉴스 일기예보의 터줏대감이셨던.. 그 시절 커피라고 하면 꼭 이렇게 먹어야되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