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 이어폰 구입

이어폰을 오래 쓰다 보면 한 쪽이 안들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런데, 스마트폰에 연결해서 사용할 때에는 또 하나의 아킬레스

건이 있으니 그건 바로 요~기!

주머니에 들락날락거리다 보니 단자를 꼽는 연결부위에 단락 또는 단선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저렇게 한 번 매듭을 지어서 사용하면 좀 더 오래 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어폰 한 쪽이 안들리니 어쩔 수 없이 새로 하나 구입했죠.

이전에 아이리버 이어폰을 써보니 좋아서 이번에는 칼국수 타입으로.

오렌지 그러니까 주황색을 가장 좋아하지만 너무 눈에 잘 띄는지라

그냥 무난하게 보라색으로.

뜯기 쉽게 살짝 떠 있어 이 쪽을 잡고 벗겨보니 문득 예전에 나왔던 `칼라 퍼플`

이라는 영화가 생각납니다. 장면 장면마다 화면 가득 보라색 물결이 넘실대던

영상미가 너무 아름다웠던...

안에 있던 내용물 중에 이어폰 끝에 덧씌우는 캡도 여분으로 들어있습니다.

이어폰 좌, 우 구분이 없으니 신경 안 쓰여 좋구요.

폰에 꽂아보니 소리 빵빵하고 맘에 듭니다.

오~? 중저음 비트까지 들리는데?

이것도 연결부위를 한 번 꼬아서 매듭지어 사용합니다.

by 케찹만땅 | 2015/11/24 22:00 | 사진과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8797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