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 고기탕국과 야채 된장국, 그리고..

11월의 마지막 날이 되고 보니까 딱 1년 전인 작년의 오늘이 생각납니다.

문득 지나고 돌아보니까 1년이라는 시간이 참 빨리 간다는 생각이.

고기와 표고버섯, 각종 해산물이 들어간 탕국입니다.

새우, 바지락, 대합, 오징어 등등 많이도 넣었습니다.

씨래기와 무로 끓인 된장국. 2개의 국물요리가 궁합이 맞습니다.

사실 위의 탕국은 이렇게 카레로 만들려고 했던 겁니다.

평소 가루로만 하다가 고형분을 하려니까 양을 맞추기

어려운데 일단 아래 저 하나가 1회분.

야채와 과일까지 추가해서 만든 카레. 지금 이 순간, 말로 표현할 순

없지만 참으로 오묘한 맛이 탄생했습니다. 이걸 어찌 설명한담?

by 케찹만땅 | 2015/11/30 21:42 | 맛있는 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8827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