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Alien) VS. 프레데터(Predator) 3 게임 리뷰

우주 괴물 하나 만들어가지고 영화부터 게임까지 잘 써먹고 있습니다.

영화 `에일리언 5`편이 나온다지요. 이 씨리즈의 영원한 여전사 아이콘

시고니 위버에다 한국 군인이 나온다는 썰까지 화제가 되었습니다.

게임이 시작되면 인트로 화면에서 우주 수송기가 항로를 비행하고

있는데 이때 갑자기 나타난 정체불명의 외계 함선 우이쒸~ 깜놀.

여기는 외계 행성 어디쯤..

그 곳의 지하에는 뭔가가 있는데

이집트 문화의 원류 시조?

님아 그 문을 열지마오~

꼭 말을 안들어 그냥. 그 놈의 호기심이 죄지.

저 인간 하나 때문에 이게 웬 민폐.

게임의 주인공은 루키. 단디 불잡아.

혼수상태에 빠진 주인공이 죽은 줄 알고, 그냥

가버린 일행 뒤에 남아 뒤늦게 정신을 차려보니

일단 구급팩부터 챙기고 나서.

이 게임 특유의 분위기란. 벌써부터 에일리언 나오기 없기. 그러면 반칙.

가야할 길과 목표지점을 알려줍니다.

그나마 한 줄기 빛인데 1편에서는 이런 친절함이 없었죠.

여기에 무슨 일이 있었던거지.

무섭다.. ㅜ.ㅜ

로봇인데 상태가 안 좋아서 못 타겠군.

밖으로 나오니 공기가 한결 상쾌합니다.

하지만 다시 들어가야됨 ㅜ.ㅜ

일부러 겁 주려고 게임을 이렇게 만든거지?

여기서 저 앞에 에일리언 꼬린줄 알고 식겁했네 O.O 휴우~

앗, 우리편 발견! 살아있는 사람을 보니 이렇게 반가울 수가..

근데, 왜 명령이세요. 아참, 난 루키지.

가는 도중에 처음으로 마주친 에일리언 시체.

앞으로 이것들 하고 싸워야된단 말이지.

그들이 다 어디갔냐고? 여기서 죽어 있잖어 ㅜ.ㅜ

여기는 마시고 노는 클럽. 에일리언들도 춤을 출까?

하하.. 안녕들 하세요. 갑자기 머리가 돌기 일보직전.

엘리베이터를 타고 윗층으로 올라가니 다 죽었음.

이때 갑자기 디스코 음악이 켜지고 몰려오는 에일리언들과 함께

들리는 무전.. "루키, 살아남기를 바랄께~" 게임 죽이는구마.

이 게임 특유의 저 에일리언 감지 트랙커 알람 소리 그리고 .   .   .   .   .   .   .   .   .   .

한 판 널을 뛰고, 살아남아 잔류 팀과 합류하러 가는 길인데

저 굽이를 돌아가면 뭔가가 나올 것같은 이 예감은 또

하지만 늬들 날 우습게 봤어. 이미 전작 2편으로 단련한 숙달된 조교 마린이거든.

이 소총에는 유탄 발사기도 장착되어 있어 한 방이면 바로 끝입니다.

에일리언 한 마리 처치했는데 가까이 가면 에일리언의

강한 산성 체액에 데미지 입으니까 조심.

장비를 후딱 챙기기.

보아하니 또 한 마리 나올 것 같음.

이 놈은 죽은 자세가 요상한데. 잠시 경계태세를.

슬금 슬금 가까이 가보니

죽었군. 몬 생긴기.

by 케찹만땅 | 2015/12/02 17:30 | 게임의 천국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8843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5/12/02 17:47

제목 : 영화보다 재미있는 에일리언 vs. 프레데터 2
Alien vs. Predator 2 - 마린(Marine, 우주해병) 편2001년에 발매된 게임이지만 전혀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그래픽과 사운드가 우수하다. 거기다 시나리오의 작품성도 높은 '호러게임'이다. 동일한 공간과 시간 속에서 하나의 이야기에 대해 인간, 프레데터, 그리고 에일리언 3가지 종족의 각기 다른 시각으로 게임을 할 수 있어 꽤 오랫동안 즐길 수 있다.<게임 시작이다. 등장인물들은 아직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