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협상을 보며 새해에 드는 단상.

안하니만도 못한 짓을 해놓고 역대 정권들이 하지 않은 걸 이만하면 비교적 잘했다고? 완전 어이가 없어서. 이딴 식으로 할거면 누구라도 진작 했겠지. 내가 해도 너거보단 잘 하겄다. 진짜 병신인데 미치기까지.

반공만 주구장창 외치는 사이 반일은 어디로 갔는지 사라지고,  대신 영화 `암살`이 국민들에게 반일교육을 시켜줌. 반공을 말할거면 최소한 반일도 동등하게는 해야지. 최고의 친일파가 바로 박근혜와 그 정권이었군. 혼이 나간 얼빠진 매국노들이 이다지도 많을 줄이야. 피눈물 나는 한맺힌 역사와 위안부 피해 당사자들의 눈물을 꼴랑 10억엔에 퉁치는게 창조경제인가.

지난 3년 동안 외교가 가장 큰 성과? 외국 유람과 패션쑈 의전의 달인이겠지. 어학연수 박근혜라고. 이제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해제하고 독도마저 넘기면 외교의 끝판 왕으로 만렙 달성하겠네. 잘하면 2016년 우리나라 국내외적으로 진짜 병신될지도..

앞으로 언젠가 일본군 자위대가 이 땅에 들어오면 어쩔겁니까? 우리국민들 "에이~, 설마.." 그래서 올해가 병신년이라는 겁니다. 항상 보면서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 참담한데 독도도 우리땅이죠? 또, 미군이 자기네들 군대에 일본 자위대를 일부분 편입시켜서 데리고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요?

양키들이 "이제 위안부 문제도 해결되었는데 자자, 우리는 다 같은 편이야, 북한이 자꾸 핵핵거리니까 위협요소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일들은 다 잊고..." 그러면 우리는 "네~." 할 겁니까? 쪽바리들이 일장기 대신 미국 성조기 들고 들어올까요? 주한미군 분담금 우리가 내고 있죠. 그럼 결국 우리 돈으로 자위대가 활동한다는 결론까지 도출될 수 있는 겁니다. 물론, 이게 아니길 바라지요.

불과 십 수년전에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한민국 국민임이 자랑스럽다는 말들을 많이 했고, 국운이 상승하고, 한류가 시작되면서 웰빙, 로하스라는 말들이 나오며 "모두 부자되세요~!"라고 하더니 지금 그런 말들은 어디론가 쑥 들어가고, 무슨 헬조선, 흙수저, 비정상에 혼이 어쩌고. 한국 사람이라는 사실에 자괴감이 들 정도입니다. 대한민국과 국민들은 어디가고 닭대가리만 남아...

by 케찹만땅 | 2016/01/01 17:00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024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1/01 17:37

제목 : <영화 리뷰> `암살`. 현실에서 못한 친일파 처단..
광복 70주년을 앞두고 나온 영화는 날이 밝기 전 새벽으로 갈수록 더 어두워지듯이 해방을 12년 남겨 둔 시점에서 민족 말살 정책과 함께 일제의 그림자가 더욱 짙게 드리우던 가장 암울한 시기를 배경으로 악질적인 친일파와 청산리 대첩 이후 벌어진 간도참변의 원흉으로 나오는 일본군 사령관을 죽이기 위해 싸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영화에서도 잠깐 나오지만 해방 이후 조직되어 반민족행위자들을 잡아들이던 `반민특위`는 무슨 국민화합,......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1/02 00:48

제목 : 결국 한미일 노선을 가기로 선택했나.
한미일로 가는게 현실적인 선택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우리의 문제는 어디까지나 남북이 서로 힘을 합쳐 해결해야 하는게 정석이고, 최선의 길입니다. 이 땅의 주인공은 우리 한민족이지 양키나 쪽바리 짱깨가 아니거든요. 이 땅에 외세가 들어왔을때마다 여지없이 비극적인 역사가 반복되었습니다. 한일군사정보협정 이라는 빚좋은 개살구도 그 뒤에는 미국이 있었고, 국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이후 미국은 군사훈련을 하면서 일본은 공동으로 우리는 참관 형식으로......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